SK C&C, '태양광 발전량 예측시스템' 구축…수익·안전 '극대화'
작성 : 2019년 07월 04일(목) 17:28
게시 : 2019년 07월 05일(금) 10:48
가+가-
SK C&C는 '태양광 발전량 예측시스템'을 구축하고 최적의 발전량을 유지해 수익성 극대화를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에너지저장장치(ESS) 이상 징후를 사전에 탐지하고 'ESS 헬스 인덱스(건전지표)'를 개발하는 것이 핵심이다.
SK C&C는 '아큐인사이트 플러스 퍼블릭 서비스'(AccuInsight+ Public Service)와 연계해 '현대일렉트릭의 ESS·태양광 발전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 사업을 벌이기로 했다.
이 사업은 현대일렉트릭이 구축, 운영 중인 72곳의 ESS 연계형 태양광 발전소에서 쏟아지는 방대한 발전 설비와 기상 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안정적인 태양광 발전 환경을 확보하면서도 발전 수익을 늘리기 위한 것이다.
SK C&C는 현대일렉트릭의 프라이빗 클라우드에 수집된 발전설비 관련 데이터와 기상·환경 정보를 아큐인사이트 플러스 퍼블릭 서비스로 가져와 현지 발전소에 맞는 최적의 '태양광 발전량 데이터 분석·예측 모델'을 만든다. 또 예측 결과를 현대일렉트릭의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인티그릭'(INTEGRICT)에 연계해 ESS 충전과 방전 운영 효율성도 높일 계획이다.
태양광 발전은 일조시간과 발전시간뿐만 아니라 계절에 따라 봄·가을에 가장 발전량이 많고, 여름에는 높은 온도로 인해 효율이 떨어져 수요와 공급에 따른 판매 수익에 큰 차이가 나는 게 단점이다.
'태양광 발전량 분석·예측 시스템'을 활용하면 계절, 날씨, 시간 등에 따라 발전량을 실시간 분석하고 예측해 발전소와 연계된 ESS의 출력을 최적으로 제어할 수 있어 발전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다. ESS의 배터리 온도는 물론 전압, 온습도, 전력계측 정보 등 ESS 성능과 안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인자를 실시간 분석하는 '헬스 인덱스'를 개발한다. 또 ESS 운전 데이터를 바탕으로 과거 사고와 이상 유형 그리고 유형별 원인자를 분석해 이상징후를 확인한다.
현대일렉트릭은 ‘아큐인사이트 플러스 퍼블릭 서비스’ 연계를 통해 태양광 발전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개발 및 적용에 들어가는 시간과 비용을 최소화 하면서도 IT 코딩이나 전문적인 빅데이터 지식이 없이도 현장에서 언제든 믿고 바로 적용 가능한 서비스가 확보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헬스 인덱스’를 기반으로 ESS의 저장 한도, 온도, 충격 등의 설정 범위에 따라 발전량을 제어·차단하는 ‘ESS 건전성 진단 솔루션’을 개발해 ESS 안전 성능도 높일 계획이다.

정호용 현대일렉트릭 책임은 "지난 6월 SK C&C와 업무협약 체결을 하고 양사가 함께 태양광 발전예측의 고도화, ESS 건전성 분석의 안정성 강화를 꾀하기로 했다"면서 "SK C&C의 플랫폼인 아큐인사이트 도입과 데이터 분석가 협력을 통해 현대 일렉트릭이 해온 머신러닝, 빅데이터 이용 태양광 발전예측 기술이 고도화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예지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