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가스발전소 확대 불구 주민 반대 ‘몸살’…전력정책 난항 예고
대전시, LNG 발전소 건립 계획 취소…통영 가스발전소 취소 후 행정소송까지
작성 : 2019년 06월 26일(수) 15:03
게시 : 2019년 06월 26일(수) 15:03
가+가-

허태정 대전시장이 20일 서구 기성동 주민센터에서 주민들과 만나 “LNG 발전소 건립 추진을 중단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제공: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가 ‘친환경’이라는 시대적 키워드 아래 LNG(액화천연가스) 발전을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있지만, 전국 곳곳에서 발전소 건설이 좌초되거나 주민 반대로 몸살을 앓고 있다.

대전광역시는 지난 20일 서구 평촌산업단지에 계획했던 가스발전소 건설계획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이 계획은 지난 3월 한국서부발전이 평촌산단에서 인근 주민들과의 간담회에서 밝힌 사업이다.

가스발전소가 들어설 예정이었던 평촌산단은 대전시청과 13㎞ 떨어져 있다. 대전시청 인근은 인구 밀집 지역이다. 대전시는 한국서부발전과 평촌산단 14만㎡ 부지에 1조8000억원을 투입해 1000㎿급 가스발전소를 건설하기로 한 바 있다.

경남 통영에서도 가스발전소 계획이 난항을 겪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전기위원회는 지난 2017년 5월 통영시 광도면에 건설하려던 통영에코파워의 가스복합발전사업을 취소했다. 이 사업은 통영시 광도면 성동조선해양 내 27만5269㎡ 규모의 부지에 건설될 예정이었다. 1012㎿급 1기가 들어서며 사업비는 1조4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하지만 환경오염을 우려한 주민이 반대하는 데 따라 부지확보에 실패했다. 또 매매 협상도 결렬돼 2년 넘도록 사업이 진척되지 못했다.

다만 이 사업은 재개할 가능성도 있다. 지난달 HDC는 자회사인 통영에코파워를 통해 추진하던 LNG 발전 사업을 다시 시작한다고 밝혔다. 산업부의 취소 결정이 부당하다는 행정소송에서 대법원이 HDC 승소 판결을 내렸기 때문이다.

한국동서발전이 충북 음성군에 건립을 추진하는 1000㎿급 가스발전소는 지역주민과 시민사회단체가 함께 나서 반대하고 있다. 발전소 예정지 반경 800m 안에 음성여자중학교와 평곡초등학교가 있는 등 교육환경에 위협이 따른다는 이유다.

지역주민들은 시위 외에도 국민권익위원회에 직접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가스발전소는 석탄화력발전소보다 환경에 덜 해롭다는 이유로 정부 차원에서 권장하고 있는 발전원이다. LPG 차량 운전 대상이 모두에게 확대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수치상으로는 가스발전소가 석탄화력발전소보다 미세먼지 배출량이 적다고 하지만 절대적인 양은 무시할 수 없는 수치다. 가스발전소 1기당 배출되는 초미세먼지량은 경유차 4만6512대 배출량과 맞먹는다는 전언이다.

정동수 한남대 기계공학과 교수는 “가스발전이 석탄발전보다 오염에 미치는 영향이 결코 적다고 할 수 없다”면서 “대안을 찾아야 하는 입장에는 동의하지만 가스발전을 무작정 찬양하는 것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배 기자 기사 더보기

pjb@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