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36개 기업과 ‘에너지밸리 투자협약’ 체결
2020년까지 500개 기업 유치…목표 대비 79% 달성
작성 : 2019년 06월 25일(화) 14:30
게시 : 2019년 06월 25일(화) 14:30
가+가-

한국전력은 25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솔빅테크 등 36개 기업과 ‘2019년 제1차 에너지밸리 기업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25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솔빅테크 등 36개 기업과 ‘2019년 제1차 에너지밸리 기업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종갑 사장과 박성철 한전KDN 사장, 김동만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을 비롯 이용섭 광주시장, 박병호 전남도 행정부지사, 강인규 나주시장 등 지자체 관계자와 협약업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들 36개 기업의 투자 금액은 993억원, 고용창출 인원은 568명이다. 특히 이 가운데 7개사는 용지계약과 공사착공 등 투자실행을 이미 완료한 상태다.
한전이 나주로 이전한 뒤 지난 2015년부터 시작된 에너지밸리 조성사업은 대기업, 중소·중견기업, 연구소기업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 유치와 함께 한국전기연구원, 한전 전력연구원, 전기설비시험연구원 등 에너지관련 R&D기관 등의 집적을 통해 국내 에너지산업의 중심지로 성장 중이다.
이날 협약기업을 포함해 그동안 에너지밸리 투자를 약속한 기업은 총 396개사로 2020년까지 500개 기업유치 목표 대비 79%를 달성했다. 총 투자금액은 1조6019억원, 고용창출은 9580명이다.
한전은 이와 함께 이날 한국산업인력공단과 ‘에너지밸리 인력양성을 위한 업무협약’를 체결, 에너지분야 전문인력 공급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한전과 산업인력공단은 협약을 통해 ▲에너지밸리 기업 재직 근로자의 직무능력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 참여 ▲에너지밸리 맞춤형 인적자원개발 콘텐츠 개발·보급과 직업능력개발 프로그램 제공 ▲에너지밸리 기업에 대한 우수기술 전수를 위한 산업현장교수 지원 등 인적자원 개발과 관련한 다양한 분야의 협력으로 에너지밸리 전문인력 양성, 우수인력 공급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에너지밸리 투자기업들이 인력수급에 문제가 없도록 필요한 인력을 양성해 기업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겠다”며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등 에너지밸리의 지속성장을 위한 환경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창봉 기자 기사 더보기

ccb1970@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