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2018년 임단협’ 노사간 최종 잠정 합의 도출
작성 : 2019년 06월 12일(수) 22:10
게시 : 2019년 06월 12일(수) 22:10
가+가-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해 6월부터 진행해 온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협상에서 노사간 최종 잠정 합의안을 다시 도출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12일 오후 3시 30분 노조 집행부의 전면파업 철회와 회사의 부분 직장폐쇄 해제에 이어 오후 6시부터 진행된 29차 임단협 본교섭에서 잠정 합의를 이뤘다.

이번 잠정 합의는 지난달 16일 도출됐던 1차 잠정 합의안이 같은달 21일 조합원 총회에서 과반에 미치지 못해 부결된 이후 처음 진행된 교섭 자리에서 도출됐다.

노사간 최종 잠정 합의는 지난 1차 잠정 합의 사항을 기초로 노사 관계가 지역 경제와 협력업체 고용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회적 책임 아래 신차 출시 및 판매를 위한 생산안정성 확보를 위해 노사 평화기간을 선언하는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이 추가로 채택됐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장기 파업에 따른 조합원 피로감과 협력업체 피해, 지역사회의 우려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분규 사태 해결을 위한 돌파구를 마련했다”고 언급했다.

한편 노사 잠정합의 내용은 오는 14일 조합원 총회에서 과반 이상 찬성으로 최종 타결될 예정이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