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논란 해명' 비와이, 구설수에 '분노'…씨잼 저격? "이름 말 안 할 것" 예민
작성 : 2019년 06월 12일(수) 21:51
게시 : 2019년 06월 12일(수) 21:51
가+가-

(사진: Mnet '고등래퍼3')

래퍼 비와이가 돌연 휘말린 마약 연루 의혹에 결백을 호소했다.

12일 그룹 아이콘의 멤버 비아이(김한빈)의 마약 구매 정황이 보도된 가운데 이로 인해 비슷한 활동명을 사용 중인 래퍼 비와이가 한차례 곤욕을 치렀다.

이날 김 씨가 과거 자신의 지인에게 마약을 구매하려고 시도한 정황이 보도됐으나 일부 매체에서 이를 '비와이'로 착각하며 논란을 빚었다.

이에 비와이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 계정에 직접 불쾌감을 드러내며 마약 논란과는 전혀 무관함을 여러 차례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그는 지난해 절친인 래퍼 씨잼이 대마초 흡연 파문으로 실형을 선고받았던 바, 관련 논란에 더욱 예민한 반응을 보일 수밖에 없는 상황.

또한 그는 최근 종영한 Mnet '고등래퍼3 스페셜 : 리얼 인사이더' 출연 당시 "빈첸과 김하온은 둘의 색깔이 너무 다른 점이 흥미롭다. 나와 내 친구를 보는 거 같은데 친구 이름은 말하지 않겠다"라며 씨잼을 저격하기도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전혀 무관한 논란에 휘말린 그에게 응원의 말을 전하는 한편, 김 씨의 행보엔 큰 실망감을 표하고 있다.
서혜승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