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일렉트릭 사전 서비스 강화…고객만족도 향상
작성 : 2019년 06월 11일(화) 21:24
게시 : 2019년 06월 11일(화) 21:27
가+가-

현대일렉트릭 관계자가 고려아연 온산공장 변전소에 설치된 가스절연개폐장치(GIS)의 가스 누기(漏氣)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현대일렉트릭(대표 정명림)이 사전 서비스 강화를 통한 고객 지원 활동에 나섰다.

현대일렉트릭은 최근 국내 주요 EPC 고객을 방문해 노후 전력설비를 사전에 점검해 사고를 예방하고, 제품의 건전성을 분석하는 ‘비포 서비스(Before Service, B/S)’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비포 서비스란 제품 고장이 발생한 후 사후에 조치하는 애프터 서비스(After Service, A/S)보다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된 고객 서비스로, 제품 고장 등 이상이 발생하기 전에 제품의 운영상태를 진단하고 사전 조치하는 관리방식을 의미한다.

이번 서비스는 이 회사의 국내 주요 EPC 고객을 대상으로 하며 고객의 노후 전력설비를 진단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게 목적이다. 이를 통해 전력변압기, 가스절연개폐장치(GIS), 전동기의 외부 점검, 누유(漏油)·누기(漏氣) 여부, 절연진단 시험 등 제품의 건전성과 유지보수의 적정성을 판단하고, 노후설비 교체 주기 권고 등을 실시한다.

현대일렉트릭은 이번 서비스를 통해 브랜드 인지도와 가치를 높이는 한편 스마트 전력기기, 자산관리솔루션 등 자사 신제품 및 신기술을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전력인프라 시장 환경에서 사전 서비스 제공을 강화해 수주 활성화 전략의 하나로써 활용하겠다는 방침이다.

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우리는 올해 품질혁신 고객만족을 경영방침 중 하나로 설정해 차별화된 품질 및 서비스 확보를 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향후에도 고객에게 지속적으로 비포 서비스를 제공해 우리 제품에 대한 고객만족도와 기술 신뢰도를 향상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석희 기자 기사 더보기

xixi@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