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예비발전사업자, "한눈에 일사량·인허가 정보 체크 가능"
에너지공단, 예비 발전사업자 맞춤형 재생에너지 클라우드 플랫폼 오픈
"지방자치단체 발전사업 인·허가 관리 시스템으로 연계할 것"
작성 : 2019년 05월 30일(목) 14:55
게시 : 2019년 05월 30일(목) 15:42
가+가-

재생에너지 클라우드 플랫폼 맞춤서비스 예시 화면.

태양광 예비 발전사업자가 사업 예정 부지의 일사량과 사업 시 필요한 각종 인·허가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플랫폼이 마련된다. 이 플랫폼은 향후 광역·기초 자치 단체의 발전사업 인·허가 관리 시스템으로 확장돼 지역 재생에너지 확대의 발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소장 이상훈)는 지난달 31일 이 같은 ‘재생에너지 클라우드 플랫폼(REcloud)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리클라우드(REcloud)는 예비 발전사업자가 사업을 추진하는데 있어 필요한 정보를 한 곳에 모아 맞춤형 정보서비스를 제공한다.

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측은 “예비 발전사업자는 이 플랫폼을 통해 태양광 발전사업을 위한 사업절차의 단계별 정보와 RPS 사업 기준 전국 태양광 발전소 현황 정보, 지역별 건설·시공 참여기업 정보, KS인증 설비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예비 발전사업자가 리클라우드에서 사업 예정 부지의 주소를 적어 넣으면 주소 기반 맞춤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공단은 ▲입지정보 ▲계통연계 여유용량 확인 ▲일사량 기반의 예상 발전량 산정을 포함한 경제성분석 ▲발전사업허가 신청 안내까지 일련의 정보를 총 9단계에 걸쳐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신호철 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신재생에너지정책실 팀장은 “발전사업 전 과정에 대한 체계적인 정보 제공을 위해 재생에너지 클라우드 플랫폼을 열게됐다”면서 “에너지기술연구원의 일사량 데이터에 기반한 예상 발전량, 국토교통부의 입지정보, 한전의 분산전원 용량 조회 기능 등 여러 기관의 정보가 연동돼 한 번에 이를 확인할 수 있는 플랫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예비 발전사업자에게 필요한 정보를 원스톱으로 제공해 시공업체에 대한 정보 의존도를 낮추고, 올바른 의사결정을 유도해 소비자 중심의 재생에너지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는 앞으로 이 플랫폼과 연계한 지방자치단체의 발전사업 인·허가 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지자체 공무원의 업무효율성 증진, 행정처리 소요일수 단축 등을 꾀한다.

신 팀장은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이 활발한 전북도 등이 올해 시범적으로 시스템을 구축·적용할 계획”이라며 “내년까지는 다수의 광역·기초지자체들이 해당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공단이 관련 시스템을 만들게 된 계기는 지자체가 다수의 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인·허가를 맡으면서 규격화된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최근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이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나면서 지자체의 역할과 업무 부담이 커졌다. 정부가 2017년 말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을 발표한 뒤 지자체 공무원들은 밀려드는 발전사업 민원 처리로 업무 과중을 호소해왔다.

김성훈 공단 신·재생에너지정책실 실장은 “본 플랫폼이 발전사업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춰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기여하길 바라며, 앞으로 사용자 및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콘텐츠를 고도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예지 기자 기사 더보기

kimy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