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이용 둘러싼 논쟁 격화 "편법 영업 VS 경쟁력 강화하면 된다"
작성 : 2019년 05월 15일(수) 22:54
게시 : 2019년 05월 15일(수) 22:54
가+가-

(사진: SBS 뉴스)

공유되는 차량을 대여하면 운전사가 함께 오는 '타다'에 대한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15일 택시 종사자들이 '타다' 운영이 택시 영업에 위해를 가할 수 있다며 시위를 벌였다.

이날 시위에서는 '타다' 운영과 관련해 "관련 법규를 위반한 행위"라며 "정부 차원의 조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일부 대중은 택시 종사자들이 '타다'의 운영 정지를 촉구할 것이 아니라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이러한 의견에 동의하는 측은 "'타다'도 택시와 본질이 같다고 본다"며 "더욱 좋은 서비스로 경쟁력을 강화해 고객을 유치하는 것이 맞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최윤현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