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ESS 화재 ‘케이스 스터디’
ESS 화재 사례 등 현안, 안전성 표준 현황 등 강연·토론
작성 : 2019년 05월 11일(토) 15:55
게시 : 2019년 05월 11일(토) 15:55
가+가-

한국동서발전 본사.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사례를 연구함으로써 ESS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했다.

동서발전은 지난 10일 울산 중구 본사에서 ‘ESS 배터리의 화재 사례 및 안전성 확보 방안’을 주제로 ESS 설비 안전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동서발전이 새로운 핵심가치로 발표한 ‘안전우선’을 내재화하는 동시에 최근 연달아 발생한 ESS 화재에 대응하기 위한 이번 포럼은 ▲동서발전 ESS 설비현황 및 현안 발표 ▲‘ESS 배터리의 주요 화재 사례와 안전성 표준 현황’ 강연(노대석 한국기술교육대학교 교수) ▲‘배터리 관리장치의 안전성 확보 방안’ 강연(고병각 DNV GL 실장) ▲토론 등으로 구성됐다.

동서발전은 토론 과정에서 참석자들이 ESS 설비 화재사고·조치 사례를 분석하고 ESS 설비 안전성 제고 방안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