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 가중치 우대…탄소인증제 내년부터 도입
산업부, 태양광 산업계 간담회 개최
중소 모듈 업체의 공동구매 지원 방안도 마련키로
작성 : 2019년 05월 09일(목) 15:55
게시 : 2019년 05월 09일(목) 15:55
가+가-
정부가 내년부터 탄소인증제를 도입해 탄소배출량이 적은 재생에너지설비에 대해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가중치를 우대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9일 서울 여의도 한국에너지공단 서울지역본부에서 태양광 산업계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제도 설명에 나섰다. 정부는 탄소인증제를 비롯한 태양광 셀 공동구매와 관련한 절차와 제도를 올해 안에 만들고, 2020년 초 시범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탄소인증제를 통한 친환경에너지로의 재생에너지 위상 강화 방안 ▲태양광 셀 등의 공동구매를 통한 업계 원가경쟁력 강화 방안 등이 논의됐다.

탄소인증제는 재생에너지 설비의 생산·운송·설치·폐기 등 전주기에 걸쳐 탄소배출량이 적은 설비에 대해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가중치를 우대하는 제도다. 정부는 올해 내로 배출량 측정과 검증 방법 등 세부 절차를 마련해 내년부터 이를 단계적으로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공동구매 지원은 중소기업의 대표적인 현장애로인 구매력 부족과 대금지급 안정성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이다. 기업이 원자재 등의 공동구매 시 중기중앙회가 대금 지급을 보장, 개별 중소기업은 구매 물량이 작아 높은 가격을 치르는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정일 산업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은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발표 이후 태양광 시장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국내 기업들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탄소인증제와 중소기업 공동구매가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경쟁력 강화방안 추진 현황을 산업계와 수시 점검하고 업계 의견을 수렴하는 상설 창구도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예지 기자 기사 더보기

kimy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