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통합신공항 추진단(T/F) 발족.
이철우 지사, “추진단 통해 신공항 건설에 도정 역량 집중할 것”-
행정부지사 단장으로 공항건설, 경제산업, 지역소통, 추진지원 4개본부 구성
군 공항 전문가, 항공사 임원, 대학교수 등 관련 전문가 대거 참여
작성 : 2019년 05월 09일(목) 03:14
게시 : 2019년 05월 09일(목) 03:18
가+가-

경북도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추진단(T/F)’을 발족하고 8일 본격적인 운영을 알리는 킥오프 회의를 가졌다

경북도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추진단(T/F)’을 발족하고 8일 본격적인 운영을 알리는 킥오프 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족한 통합신공항 추진단(T/F)은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경북도의 사회간접자본(SOC), 경제, 산업, 도시, 환경 등을 책임지는 20여개의 부서들이 대거 포함됐으며 통합신공항 후보지인 군위군, 의성군은 물론 경북개발공사와 경북문화관광공사도 참여하는 매머드급으로 구성됐다.
또한 공군출신 전문가, 항공사 임원, 항공대 교수 등 국내 최고의 공항 전문가 30여명을 자문단으로 영입해 전문성을 강화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은 지난해 3월 국방부가 이전 후보지 2곳을 선정한 이후, 국방부와 대구시간 이전 사업비 산정 등의 견해차로 1년간 교착 상태에 있었다.
그러나 최근 정부가 공항 이전 최종부지를 연내 결정할 것을 약속하면서 탄력을 받기 시작했다.
통합신공항 추진단은 공항건설본부, 경제산업본부, 지역소통본부, 추진지원본부 등 4개 본부로 구성하고 각 본부장은 해당 업무 소관 실국장이 맡도록 해 책임성과 효율성을 높였다.
추진단은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 및 이전 사업 총괄 ▲군·민간 공항 건설 ▲배후도시 건설 및 연계교통망 계획 수립 ▲관련 산업단지 및 물류시스템 구축 ▲공항 연관산업 육성 ▲항공사 유치 및 관련 관광콘텐츠 개발 ▲호텔, 면세점 유치 ▲공항권역 발전계획 수립 ▲신속한 공항 건설을 위한 대정부 대응체계 구축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경북도는 통합신공항 추진단을 본격 가동해 관련 사업들을 치밀하게 준비하고 각종 사안에 대한 신속한 대응으로 통합신공항 건설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공항 마스터플랜 용역과 공항 연계 교통망 구축 용역도 조만간 발주할 예정이며, 공항 관련 쟁점사항에 대한 대구시와의 공조도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통합신공항은 건설비용만 8조원 정도이고 배후개발까지 더하면 수십조원 이상이 투입되는 초대형 프로젝트로 경북이 여태 경험하지 못했던 대역사"라며 "통합신공항 추진단을 통해 지방 소멸의 기로에 섰던 지역이 최첨단 공항도시로 변모하는 광경을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