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주민이 이끄는 ‘도시재생사업’ 주체 선정 완료
도시재생기업 3곳 확정
작성 : 2019년 05월 08일(수) 09:10
게시 : 2019년 05월 09일(목) 08:33
가+가-
서울시가 주민이 이끄는 도시재생사업에 나설 주체 선정을 마쳤다.
8일 서울시는 도시재생사업 종료 후에도 지속가능한 지역재생이 이뤄질 수 있도록 주민이 직접 지역 관리 주체가 되는 ‘도시재생기업’을 육성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최종 3곳의 도시재생기업을 선정·완료했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도시재생기업’은 공공의 마중물사업 참여는 물론 사업 종료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지역의 재생을 추진할 주체다. 다양한 지역자원을 결합·활용해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의 선순환 경제 생태계를 구축하는 지역기반기업을 말한다. 사회적협동조합, 마을기업 등 법인 또는 지역 소재 기업 형태로 참여한다.
서울시는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서울 도시재생사회적협동조합) ▲성북구 삼선동 369마을 주거환경개선사업지역(369마을사회적협동조합) ▲암사동 근린재생일반형 도시재생사업지역(캔디뮤지컬컴퍼니 예비사회적기업)을 최종 선정했다고 전했다.
이번에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에서 도시재생기업으로 활동할 ‘서울 도시재생사회적협동조합’은 조합원 대부분이 도시재생사업에 참여한 주민들로 구성됐다.
도시재생지역 앵커시설·공공시설을 운영·관리하고 앞으로 추진할 수익사업의 주체로서 활동한다.
조합원 70%가 도시재생사업 해당 지역인 중림동·회현동·서계동 주민들이라는 게 시 측의 설명이다. 30%는 도시재생사업에 협력했던 전문가, 지역 단체 활동가들이다. 조합원들은 출자에도 직접 참여했다.
특히 3개동 주민협의체 대표가 동별 주민협의체의 대표성을 갖고 협동조합 이사로 참여함으로써 지역 거버넌스 조직인 주민협의체와 사업실행 조직인 사회적협동조합의 유기적 결합을 꾀한다는 목표다.
이들은 도시재생사업 종료 후 지역 기반시설이나 거점시설을 운영·관리해 지역 내 일자리 창출, 선순환경제 기반 구축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또 중림, 서계, 회현동의 구릉지형 노후주거지 특성에 맞춰 지역주민들로 구성된 집수리사업단을 통해 노후주택 개선사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성북구 삼선동 369마을 주거환경개선사업지역에서 마을을 주도적으로 관리할 예정인 ‘369마을사회적협동조합’은 서울시가 청년과 지역사회, 대학의 담장을 허물기 위해 추진 중인 ‘캠퍼스타운사업’에 참여한 인근의 한성대학교 청년들도 함께 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369마을 주민공동체운영회는 물론 캠퍼스타운사업 한성대학교 전문가, 지역의 집수리 협동조합 등 다양한 지역민들로 구성됐다. 조합원의 70% 이상이 지역 주민, 30%는 전문가, 지역 활동가 등이다. 이곳 역시 주민 대부분이 출자에 나섰다.
조합원 자격을 369마을 주민공동체운영회 회원으로 규정해 기존의 지역 거버넌스 조직과 신규 사업실행조직인 사회적협동조합의 관계성을 강하게 결합시켰다는 게 시 측의 설명이다.
‘369마을사회적협동조합’은 ‘문화·예술’을 키워드로 한 시설 및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우선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조성된 주민공동이용시설 4개(369사랑방·369마실·369예술터·369예술공방)를 운영·관리한다. 이들은 다양한 사업을 통해 지역 내 노령인구를 위한 복지서비스, 지역주민 편의시설 마련, 인근 한성여중·고 장학금 기탁 등의 방식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한다는 목표다.
‘캔디뮤지컬컴퍼니’는 청년들로 구성된 예비사회적기업이다. 암사동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발굴·육성된 기업으로, 지역의 문화재생을 시도 중이다.
지난 2017년 암사동 주민들과 마을극단을 꾸리고 뮤지컬 공연을 펼쳐 서울시 ‘2017년 도시재생 콘텐츠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지난해 국토교통부로부터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됐다. 현재 암사동 앵커시설에서 주민 생활예술 활성화 프로그램을 운영, 문화콘텐츠를 활용해 지역공동체의 문화재생을 추진하고 있다.
‘캔디뮤지컬컴퍼니’는 주민 누구나 음악작업·녹음을 하고 배울 수 있는 공유스튜디오를 운영할 예정이다. 또 지역특화 뮤지컬 콘텐츠를 제작하고 공연을 펼치며 지역의 문화적 삶의 질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들 3개 기업이 각 도시재생지역의 관리를 주도하도록 지원함으로써 도시재생사업이 끝나도 주민들이 자력으로 지속가능한 지역 재생 모델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시는 이번에 선정된 도시재생기업에 8000만~2억85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시도시재생지원센터를 통해 업종별·사업단계별 전문멘토그룹의 컨설팅도 정기적으로 제공한다.
김종익 서울시 도시재생지원센터장은 “이번에 선정된 서울 도시재생기업은 현재 완성단계가 아닌 시작단계인 만큼 주민, 그리고 지역의 힘과 가능성을 믿고 지켜봐주시기를 바란다”며 “도시재생기업의 안착과 성장을 위해 센터도 중장기 비전과 전략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도시재생기업은 그동안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성장한 주민과 지역의 역량이 모인 또 하나의 결실이자 새로운 도전”이라며 “주민에 의한 지역관리가 제대로 수행되기 위해서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많다. 서울시도 자치구와 함께 행정 측면의 역할과 지원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