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갑 한전 사장 “산불 피해 보상 성실히 수행하겠다”
강원 고성·속초 산불 지역 찾아 이재민들에게 사과
한전 책임론 최근 불거지며 경찰도 원인규명 나서
작성 : 2019년 04월 24일(수) 14:42
게시 : 2019년 04월 24일(수) 14:44
가+가-

김종갑 한전 사장(오른쪽)이 최근 발생한 강원도 화재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사과하고 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이 최근 발생한 고성·속초 산불과 관련해 피해주민들을 찾아 사과했다.
24일 한전에 따르면 김종갑 사장은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행정복지센터 내 마련된 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 공간을 방문한 가운데 이재민들을 대상으로 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김 사장은 한전 설비에서 화재가 시작된 데 대해 이재민들에게 사과했다. 지난 4~5일 발생한 고성·속초 대형산불의 발화 원인으로 한전의 전신주 등 시설물을 지목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최근 발표에 따른 것이다.
또 김 사장은 경찰 수사에 성실히 협조함은 물론 수사결과에 따른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또 이 같은 재난의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도 약속했다.
산불비상대책위원회와 이재민 등과 함께 피해 보상에 대해 협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형사상 책임이 없다 할지라도 민사 측면에서 피해 보상을 성실히 수행하겠다는 게 김 사장의 설명이다.
이번 산불과 관련 한전 책임론이 최근 불거지고 있다.
이날 화재 피해를 입은 주민들 역시 한전 설비에서 화재가 시작된 만큼 적극적으로 보상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였다.
국과수 감정 결과 화재 당시 강원도 지역에 분 34.1m/s 수준의 강풍 탓에 개폐기의 리드선이 탈락됐으며 이로 인해 전선이 전신주와 접촉하면서 아크가 발생, 마른 낙엽과 풀 등에 불을 붙인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밝혀진 바로는 인재보다는 천재지변에 따른 재해에 가깝다는 것.
이와 관련 경찰 역시 명확한 책임 규명을 위해 나섰다.
강원지방경찰청은 23일 한전 속초지사와 강릉지사를 압수수색하고 산불 발화 지점의 전신주 설치 및 점검, 보수 내역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를 확보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 결과를 토대로 한전의 과실 유무를 밝혀낸다는 방침이다. 원인이 가시적으로 나온 만큼 업무상 과실이 있는지 등을 적극 규명하겠다는 게 강원경찰청 측의 입장이다.
한전 책임론에 대해서는 정치권에서도 의견이 갈리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아직까지 산불 책임에 대한 구체적인 발언은 하지 않고 있다. 정확한 원인이 밝혀진 게 아닌 만큼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풀이된다.
반면 자유한국당의 경우 강원도당 기자회견을 통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으며, 전방위적인 한전 책임론을 강조하는 모양새다.
한편 최근 고성·속초지역 등 강원지역에서의 산불로 고성에서 959명, 속초에서 173명 수준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