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기차엑스포 2주 앞으로 성큼…현대차 ‘아이오닉EV’ 페리 첫 선
오는 8~11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 개최…초소형·버스·올드 클래식 등 각종 전기차 가세
작성 : 2019년 04월 23일(화) 14:26
게시 : 2019년 04월 23일(화) 14:26
가+가-

김대환(왼쪽에서 두 번째) 위원장이 제주도청에서 제6회 국제전기차엑스포 미디어 브리핑을 진행했다.

전기자동차의 다보스포럼을 지향하는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EVE)’가 ‘전기차 혁신을 향해 질주하라’를 주제로 다음달 8일부터 11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이번 국제전기차엑스포에는 기존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와 함께 통일부, 중소벤처기업부, 농촌진흥청도 처음으로 공식 후원기관으로 참여한다.

더불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신재생에너지포럼, 제주특별자치도, 한국관광공사,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전기연구원, 세계전기차협의회(GEAN)가 국제전기차엑스포의 성공 개최를 위해 힘을 보태고 있다.

전시 분야인 경우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페이스 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을 처음 선보인다. 한국닛산도 세계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 ‘리프’의 2세대 모델을 내놓는다. 재규어는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I-페이스’를 선보인다.

쎄미시스코는 ‘D2’, 캠시스는 ‘쎄보-C’, 대창모터스는 ‘다니고’, 마스타자동차는 ‘마스타’, SJ테크는 ‘미아’ 등으로 전시관을 꾸린다.

비야디(BYD)와 현대차, 에디슨모터스, 우진산전, 제이제이모터스(JJ모터스), 디피코 등은 전기버스 시승과 홍보 부스 운영에 나설 예정이다.

이빛컴퍼니는 쿠바 아바나에서나 볼 수 있는 올드 클래식카를 전기차로 개조해 관람객들에게 소개한다. 제주모터스는 제주도기업관을 통해 내년부터 제주에서 양산되는 2인승 도심형 전기차인 이탈리아 XEV의 ‘LSEV’ 모델을 3D 프린터로 제조과정을 직접 보여준다.

엑스포 조직위원회 측은 올해 컨퍼런스는 역대 최대 규모라고 전했다. 22개 컨퍼런스에 58개 세션이 이어진다. 이 중 세계전기차협의회, 중국전기차100인회, 일본전기차보급협회가 공동 주최하는 ‘한·중·일 EV포럼’을 비롯해 ‘블록체인과 전기차 포럼’은 올해 처음 개최된다. 전기차 표준·자율주행포럼, 아시아태평양 전기화 국제학술대회(IEEE)도 열린다.

조직위 측은 관람 위주가 아닌 고급 비즈니스 위주의 기업 간 거래(B2B) 올림픽, 비즈니스 엑스포로 전기차 대중화를 이끌겠다는 복안이다. B2B 상담 활성화에도 주안점을 두고 있다.

이와 관련 세계 50여 개국 전기차 관련 전문 바이어와 150여 기업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B2B 상담회 비중을 대폭 늘려 국내 중소·중견 전기차 업체들의 글로벌 시장 판로 확대에 기여할 계획이다.

더불어 자율주행차 셔틀체험은 물론 제1회 e-스포츠 챌린지에서는 카트라이더와 함께 하는 굿 게이머 패스티벌, 굿 게이머 스쿨, 다함께 게임문회 톡, 게임 톡소다 등 학생·학부모·교사 참여 등 참관객들에게 다양한 체험 기회도 제공한다.

한편 조직위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등록을 받고 있으며, 사전 등록 참관객들에게는 참관료 전액(1만원)과 컨퍼런스 참가비(20만원) 50% 할인, 공식호텔 특가예약(1실 1박 12만원), 공식 렌터카 85%까지 할인 혜택을 준다.

또 참관객들에게 국내 최초로 발행되는 디지털 전기차 토큰 ‘e-카’를 보상 제공한다. 특히 폐막식에서는 추첨을 통해 전기차 2대도 경품으로 증정한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