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발 관세폭탄에 변압기업체 피해
현대일렉트릭 60.81% 반덤핑관세율…426억원 추징금 부과
LS산전·효성중공업·일진전기 15.74%…대(對)미 수출 ‘직격탄’
작성 : 2019년 04월 18일(목) 10:55
게시 : 2019년 04월 18일(목) 11:43
가+가-
미국의 보호 무역주의에 따른 무차별 관세폭탄으로 국내 초고압변압기 제조사들이 애꿎은 피해를 보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일렉트릭, LS산전, 효성중공업, 일진전기 등 초고압변압기 제조사 4곳은 최근 미국 상무부로부터 반덤핑관세를 부과받았다.

특히 현대일렉트릭은 가장 높은 60.81%의 관세율이 확정돼 426억원을 추징금으로 토해내게 됐다. 반면 효성중공업과 LS산전, 일진전기는 15.74% 반덤핑관세가 확정됐다.

이번 반덤핑관세는 초고압변압기 경쟁력을 지닌 국내 기업들을 타깃으로 삼은 미국의 자국 시장 보호 조치로 해석된다.

특히 60MVA급 이상의 초고압변압기를 미국에 가장 많이 수출하는 현대일렉트릭이 주요 타깃이 됐다. 미국 상무부는 반덤핑 제5차 연례재심에서 현대일렉트릭이 반덤핑 조사에 필요한 자료제출이 미흡하다고 보고 AFA(Adverse Fact Available·불리한 가용정보)를 적용했다. 그 결과 60.81%라는 고관세율을 물리고 426억원의 추징금을 부과했다.

이번 추징금 대상은 분할 전 현대중공업 전기전자시스템사업본부가 2016년 8월부터 2017년 4월까지, 분할 후 현대일렉트릭이 2017년 4월부터 2017년 7월까지 각각 수출한 고압변압기(60MVA 이상)의 물량이다.

AFA는 기업이 조사에 충분히 협조하지 않는다고 판단할 경우 상무부가 자의적 판단으로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조사 기법이다. 우리 정부는 미국이 AFA를 남용한다고 보고 지난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한 바 있다.

다만 현대일렉트릭과 마찬가지로 5차 연례재심 대상인 효성중공업의 경우 AFA가 적용되지 않아 상대적으로 낮은 15.74%의 관세율이 부과됐다. 효성의 경우 지난 예비판정에서는 관세율이 0%로 책정된 바 있다.

반면 대(對)미 수출비중이 크지 않은 LS산전과 일진전기는 60MVA급 이상의 초고압변압기를 수출한다는 이유로 15.74%의 반덤핑 관세율이 정해졌다.

업계에선 이번 반덤핑관세 부과로 대(對)미 초고압변압기 수출시장이 확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현대일렉트릭은 지난 4차 연례재심 최종판정에 이어 5차에서도 같은 관세율을 부과받으면서 대(對)미 변압기 수출에 가장 큰 타격이 예상된다. 반덤핑 관세 이전까지 현대일렉트릭은 미국시장에 연간 약 2000억원어치의 변압기를 수출해왔다. 이는 회사 전체 매출의 약 10%에 해당한다.

현대일렉트릭 측은 “미국 보호무역주의 기조에 의해 상무부가 부당한 AFA(Adverse Fact Available·불리한 가용정보)를 적용한 것으로 판단, 부과일로부터 30일 이내에 상급법원인 미국 국제무역법원(CIT)에 제소할 계획”이라며 “CIT의 최종판정은 2~3년 소요되며 이후에도 상급법원인 연방순회법원(CAFC)에 항소할 기회가 남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상급법원 항소심 최종판정까지는 반덤핑 관세 정산의무가 유예되므로 이번 판정에 따른 손익 영향은 없다”며 “미국 앨라배마 공장 증설 등을 통해 반덤핑 이슈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석희 기자 기사 더보기

xixi@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