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세계철강협회 집행위원 선출
16일 스페인 마드리드 정기 이사회…같은날 김용태 포항제철소 과장 ‘스틸챌린지 세계대회’ 우승
작성 : 2019년 04월 17일(수) 10:00
게시 : 2019년 04월 17일(수) 09:07
가+가-

최정우 포스코 회장(오른쪽)이 스틸챌린지 세계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용태 포항제철소 제강부 과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지난 16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된 세계철강협회 정기 이사회에서 집행위원회 위원으로 선출됐다.

집행위원회는 철강홍보, 환경보호, 철강기술 및 제품 개발, 수요확대 등 세계철강협회의 주요사업 방향을 정하는 최고 의사결정 기구로 현재 13명의 집행위원이 활동하고 있다.

집행위원은 협회 내 5명으로 구성된 공천위원회가 후보자를 추천하면 집행위원회와 이사회 의결 절차를 거쳐 선출된다. 임기는 3년이다.

집행위원에 선출되면 회장단 선임이 가능하며 부회장직 1년 수행 이후 세계철강협회장이 될 수 있는 자격을 갖추게 된다.

포스코 역대 회장중에는 1996년 김만제 전 회장, 2007년 이구택 전 회장, 2013년 정준양 전 회장이 세계철강협회 회장에 선출됐으며, 권오준 전 회장은 2017년 부회장에 뽑힌 바 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집행위원 선출 외에 세계철강협회가 추진하고 있는 이산화탄소(CO2) 저감, 철강지속가능성, 안전보건 강화 등 주요 활동들에 대해 논의했으며 단기 철강 수요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세계철강협회는 1967년에 설립됐으며 현재 160여개 철강회사를 비롯 관련 협회 및 단체들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고 본부는 벨기에 브뤼셀에 있다. 세계철강협회의 회원사들은 세계 철강의 85%를 생산하고 있다.

한편 이사회와 함께 열린 스틸챌린지(제강공정경진대회)에서 김용태 포항제철소 제강부 과장이 세계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스틸챌린지는 세계철강협회가 모든 세계 철강 엔지니어와 대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철강제조 시뮬레이션 경진대회로 2005년부터 연 1회 개최된다. 참여자들은 엔지니어와 학생 부문으로 나눠 주어진 시간에 최저의 비용으로 철강을 제조하기 위해 겨룬다.

김 과장은 지난해 11월 1900여명이 참가한 아시아 지역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며 이날 미주, 유럽 등 각 지역을 대표하는 5명의 지역 챔피언들이 경쟁한 세계대회에서도 우승해 세계 챔피언에 올랐다.

포스코는 2006년 세계대회에서 단체전 우승을 차지했으며, 2014년 개인전으로 참가규정이 변경된 이후 처음으로 우승했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