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공사 특급기술자 인정 자격제한 완화해야”
전기공사협회, 종합건설사전기협의회와 간담회
기술사로만 한정된 탓에 현장 기술자 노령화 심각
젊고 능력있지만 자격증 탓에 인정못받는 기술자 늘어
작성 : 2019년 04월 15일(월) 15:41
게시 : 2019년 04월 16일(화) 08:49
가+가-

한국전기공사협회는 종합건설사전기협의회와 간담회를 열고 업계 애로해소를 위해 지속적으로 소통하기로 했다.

전기공사의 특급기술자 인정 자격제한을 완화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5일 한국전기공사협회(회장 류재선)는 종합건설사전기협의회(회장 조남희, 이하 건전협)와 서울 강서구 소재 협회 중앙회에서 협회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전기공사 분야 제도개선을 위해 종합건설사 관계자들과 협회가 상호 의견수렴을 위해 처음 마련된 자리다.
건전협에 따르면 과거 특급기술자 인정기준에는 학‧경력이 반영됐지만 과거 기술자 자격만 인정토록 전기공사업법이 개정된 바 있다. 이로 인해 특급기술자 수급이 쉽지 않고, 기술자들의 승급이 지나치게 제한적이라는 게 건전협 측의 설명이다.
한국건설기술인협회의 경우 자격증과 학력, 경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특급기술자를 인정하고 있다. 반면 전기공사 분야의 경우 인력 수급은 어려운 상황에서 기술사로만 한정된 특급 기술자의 고령화가 심화되고 있다.
건전협 관계자는 “지난해 기준으로 토목 기술사가 1만7690여명, 건축 기술사가 3만2824명 수준이다. 그러나 전기의 경우 3148명 정도로 전체 5%대에 불과하다”며 “이는 해마다 수백명의 합격자가 발생, 전체 기술자 대비 기술사 비중이 31.63%인 토목이나 58.69%인 건축 분야와 비교했을 때 문턱이 지나치게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특급 기술자들은 점차 노령화되는 반면 젊고 충분한 경력을 가진 기술자들은 자격증 탓에 제대로 인정을 받지 못하는 역차별이 발생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전기공사협회도 건전협의 전망에 동의하며 문제해소를 위해 양 기관이 함께 해소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과거 전기공사협회 역시 특깁 기준 조정을 추진한 바 있지만, 반대의견에 부딪혀 무산된 경험이 있는 만큼 업계가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얘기다.
이와 관련 건전협 역시 다양한 루트를 통해 지속적으로 의견을 피력, 특급 기준 조정을 위한 인식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건전협과 협회는 또 공사업계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창구를 함께 만들자는 데 합의했다.
협회는 “산업적 측면에서 특급기술자 부족에 대한 우려는 큰 위기를 불러올 수 있는 일이다. 지금 대비해야만 하는 일”이라며 “협회도 문제의 본질을 파악해 함께 대응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전기기술인에 대한 위상을 제대로 정립하기 위해 건전협도 적극적으로 전기공사업 분야 제도개선을 위해 많은 목소리를 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