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동남권 원전해체硏 선심성 유치 없다…최적 입지 찾기 골몰”
유치 지역 발표 임박…11일 지자체-산업부 협의 중
울산 단독 유치→부산 경쟁자 등장→부·울 공동 유치+경주 분원
작성 : 2019년 04월 11일(목) 15:40
게시 : 2019년 04월 12일(금) 04:20
가+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동남권 원전해체연구소 유치 지역 발표를 15일로 앞두고 있는 가운데, 부산·울산 공동 유치, 경주 분원 유치가 사실상 확정되면서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두고 표심을 얻기 위한 행보가 아니냐는 지적에 해명했다.

11일 일부 언론에서는 정부의 선심성 나눠먹기로 동남권 원전해체연구소 유치 지역을 배분했다고 보도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원전해체의 안전성과 관련 시설의 집적도, 산업육성 측면에서 최적의 입지를 결정하기 위해 전문가·지자체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언론은 “동남권 원전해체연구소가 부산·울산에, 분원은 경주에 들어설 예정”이라며 “총선 대비용 선심성 나눠 먹기로 전락했다”고 지적했다.

산업부는 이에 대해 “원전해체의 안전성과 산업육성 차원에서 최적의 연구소 입지를 결정하기 위해 원전 노형별 기술적 특징, 현장 접근성, 기존 인프라와의 연계성 등을 고려해 전문가·지자체와 긴밀하게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총선 대비용’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11일 현재 일부 지자체는 산업부를 방문, 원전해체연구소 유치와 관련한 구체적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부는 15일 유치 지역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다만 부산 기장군·울산 울주군 접경 지역에 원전해체연구소가 들어서고 경주에 분원이 들어설 것으로 사실상 확정됐다는 전언이다. 업계에 따르면 고리·신고리 원전이 들어서 있는 부산·울산에는 경수로 원전 연구소, 월성 원전이 있는 경주에 중수로 원전 연구소가 들어선다.

동남권 원전해체연구소 유치와 관련해 각 지자체는 치열한 경쟁을 벌여왔다. 애초 원전과 기업이 밀집한 울산 지역에 유치 가능성이 컸지만, 부산시가 유치전에 뛰어들면서 공동 유치가 거론됐다. 또 한수원,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등 원자력 기관과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처분장이 들어서 있는 경주도 뛰어들어 3파전 양상으로 흘렀다.
정현진 기자 기사 더보기

jh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