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산불 원인, 개폐기 아크 등 정밀 감식통해 밝혀야 할 듯
당초 화재 추정 원인과 달리 전주 밑에서 부터 불길 일어
작성 : 2019년 04월 05일(금) 10:21
게시 : 2019년 04월 05일(금) 10:21
가+가-

5일 오전 정부가 지난 4일 발생한 강원도 산불과 관련해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한 가운데 이낙연 국무총리가 강원 고성군 토성면에 꾸린 현장대책본부를 찾아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제공=뉴시스)

5일 강원 고성 산불의 발화와 관련해 당초 전주에 설치된 개폐기에서 발생한 아크에서 발화된 것으로 추정이 되지만 차량 블랙박스로 촬영한 영상을 자세히 보면 불길이 전주 밑에서 부터 올라오는 것이 보이는 만큼 개폐기 아크로 단정하는 것은 이른 것으로 보인다.
한전도 “차량용 블랙박스 동영상을 확인한 결과 전력설비의 하단에서 화재가 있었고 이후 아크가 발생한 것을 확인했다”며 “해당 전력설비는 변압기가 아니라 개폐기로 정상상태에선 폭발하지 않는다. 현장 및 기상상황을 고려할 때 강풍에 의한 비산물이 전력설비에 접촉해 아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화재 진압 후 현장 정밀조사를 거쳐야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한전은 현재 강원본부 본부장 등 약 50명으로 구성된 비상대책 상황실을 운영 중이다. 본사에서도 4일 오후 11시 백색 비상발령을 발령, 비상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154kV 속초-간성 T/L을 차단하고 우회선로를 이용해 전력을 공급중이라 계통에는 이상이 없다고 밝혔다.
또 소방본부 현장 상황실에 직원을 파견, 실시한 상황을 체크하고 있다.

송세준 기자 기사 더보기

21ss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