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이엔지, 전기버스 충전 인프라 구축 ‘팔 걷어’
신성이엔지, 수원여객, 에스이모빌리티, 펌프킨 친환경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협약
버스 차고지에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하고, 전기버스 동시, 순차 충전 시스템 도입
작성 : 2019년 03월 19일(화) 18:09
게시 : 2019년 03월 19일(화) 18:09
가+가-

신성이엔지는 전기차 충전 전문기업 펌프킨과 함께 지난 15일 업무협약을 맺고 태양광 발전소와 전기차 충전시스템을 함께 보급하기로 했다.

신성이엔지가 전기차 충전 전문기업 펌프킨과 함께 전기버스 충전 인프라와 태양광 발전설비 구축에 앞장선다.

신성이엔지는 최근 수원여객, 에스이모빌리티, 펌프킨과 함께 경기도 수원시에 전기버스용 대용량 급속충전 인프라와 재생에너지 태양광 발전설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최근 고농도 미세먼지 현상이 자주 나타나면서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전기자동차가 새로운 운송수단으로 확대됨에 따른 것이다. 제주도, 경기도, 부산시 등 대도시에는 전기버스가 도입되면서 급속충전시설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는 실정이다.

협약에 따라 신성이엔지는 버스 차고지에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하고, 펌프킨은 ‘1:N 순차충전시스템’(1개의 충전기로 최대 8대까지 동시·순차 충전 가능)을 도입해 친환경 교통산업의 활성화를 이끈다. 1:N 순차충전시스템은 앞서 부산, 제주, 창원 등에 구축돼 버스회사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양사는 먼저 수원시 파장동에 위치한 수원여객 북부공영차고지에 태양광 발전소와 전기버스충전소를 설치한다. 수원여객은 최근 수원시와 함께 친환경 전기버스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 오는 4월부터 전기버스 100대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 신성이엔지와 펌프킨은 이 곳에 총 166kW의 태양광 발전소와 50대의 충전 스테이션을 도입한다.

최용하 펌프킨 대표는 “이번 친환경 충전시스템은 설계부터 설치까지 재생에너지와 융합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보여주려고 한다”며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벤치마킹 할 수 있는 우수 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동섭 신성이엔지 사장은 “재생에너지와 전기차는 함께 나아가야하는 관계”라며 “미세먼지와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태양광과 전기차 보급으로 보다 살기 좋은 세상에 앞장서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예지 기자 기사 더보기

kimy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