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이티아이, 사명 '우리바이오'로 새출발…"바이오사업 진출"
밀폐형 식물공장 기반 천연물 소재로 사업 다각화
작성 : 2019년 03월 18일(월) 14:49
게시 : 2019년 03월 18일(월) 15:00
가+가-

차기현 우리이티아이 대표가 기자간담회에서 신사업을 설명하고 있다.

우리이티아이(대표 차기현)가 사명을 ‘우리바이오’로 변경하고 식물공장 기반 바이오 사업을 시작한다.

18일 우리이티아이는 서울 포시즌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신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인쇄회로기판(PCB), 도광판(LGP) 등 기존 사업과 함께 밀폐형 식물공장을 통한 약용작물 재배 및 핵심성분 추출, 천연물 소재 사업을 시작한다. 추출한 소재는 건강기능 식품과 천연 화장품, 천연 의약품 등에 적용해 바이오 소재를 활용한 미래 성장동력으로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이날 차기현 대표는 “우리이티아이는 급변하는 IT 환경과 한국 디스플레이 산업 성장으로 점점 시장 경쟁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이를 타개하기 위해 천연물 소재 사업을 대표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광원 기술과 IT 제조 기술의 노하우를 천연물 소재와 밀폐형 식물공장에 접목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이 기업은 지난해 9월부터 경기도 안산에 위치한 100평 규모 식물공장 연구소에서 약용 식물 5종을 시험 재배 중이다. 또 천연물 소재 추출 및 제조, 건강기능 식품(완제품) 제조시설을 갖춘 원스톱(one-stop) 일괄 생산 체제를 구축했다. 제조부터 판매까지의 과정 중 불필요한 비용을 최소화해 가격 경쟁력을 높였다.

밀폐형 식물공장은 농업에 I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팜의 일종으로, 빛, 온도, 습도, 기류 등을 철저하게 제어하는 최첨단 식물재배 공장이다.

우리이티아이는 모회사 조명기업인 우리조명, LED 전문기업인 우리이앤엘 등 ‘빛’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계열사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우리이앤엘을 통해 식물 생장을 좌우하는 광(빛) 관련 제어기술 노하우를 재배 라인에 적용하고, 설비 전문기업인 우리에이텍을 통해 제조 설비 자동화를 진행한다.

여기에 국내(안산·대전·양주)와 해외(중국·베트남·멕시코)에 보유 중인 생산기지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초기 투자비용은 최소화하고 수익성은 극대화한다는 설명이다.

차 대표는 “바이오 사업 후발주자로서 어려움도 많지만 최소 3년 뒤 매출 500억원 정도를 기대하고 있다”며 “이달 말 식약처 인증을 앞두고 있어 4월부터는 본격 양산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우리이티아이는 오는 29일 주주총회에서 사명변경 및 신규사업 변경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정수지 기자 기사 더보기

js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