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E&S “군산을 ‘한국의 말뫼’로…소셜 벤처 거점 통한 도시재생 추진”
군산시 최적화 신규 사업 아이템 ‘인큐베이팅’ 및 ‘엑셀러레이팅’ 24개 팀 선발
작성 : 2019년 03월 18일(월) 11:20
게시 : 2019년 03월 18일(월) 11:20
가+가-
SK E&S(대표이사 사장 유정준)가 전북 군산시에 소셜 벤처 기업을 위한 거점 공간을 조성하고 도시재생 사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로컬라이즈 군산’이라는 이름의 이 프로젝트는 군산을 문화·관광의 중심지로 발돋움시키고,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겠다는 취지로 추진된다는 전언이다.

SK E&S는 군산의 대표적인 구도심인 영화동에 소셜 벤처 청년 기업가를 육성하기 위한 인큐베이팅 오피스를 구축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SK E&S는 지난 1월 군산시 관계자·주민이 참석하는 간담회를 통해 ‘로컬라이즈 군산’의 취지를 설명하고 지역 주요 이슈와 현안 과제를 도출했다. 2월에는 사업 설명회 및 사전 캠프를 갖고 군산 재생 프로젝트에 함께할 예비 소셜 기업가를 선발했다.

이번에 선발된 소셜 벤처는 군산시에 최적화된 신규 사업 아이템을 찾을 ‘인큐베이팅’ 과정 11개 팀, 기존 사업 모델을 발전시켜 현지 확대 방안을 찾게 될 ‘엑셀러레이팅’ 과정 13개 팀 등 총 24개 팀 70여 명으로 구성됐다. 참가팀들은 앞으로 1년간 SK E&S가 마련한 거점 공간에 머물며 군산에 특화된 관광 연계 사업, 지역 특산품 브랜딩, 군산시 홍보 미디어 콘텐츠 개발 등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할 예정이다.

또 군산에서 이미 창업을 한 청년 소상공인들도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해 소셜 벤처들과 시너지를 낼 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SK E&S는 소셜 벤처들이 발굴한 아이디어를 현실화시킬 수 있도록 청년 창업 교육 전문 사회적 기업인 ‘언더독스’를 통해 1대1 코칭 서비스도 제공한다고 전했다.

군산은 과거 전북 지역의 경제와 금융을 이끌었던 대표적인 항구 도시로 일제강점기와 근대화의 흔적이 도심 곳곳에 고스란히 남아있어 관광 유산으로서의 가치가 높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몇 년 전부터 이어진 제조업 침체로 지역 경제가 급격히 위축되고 있으며 특히 지난해엔 GM대우 공장마저 폐쇄돼 인구 유출까지 빠르게 진행 중이다.

전북 지역에서 도시가스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SK E&S는 군산을 재도약 시킬 방안을 찾기 위해 스웨덴 말뫼 사례를 벤치마킹했다고 전했다.

스웨덴 제3의 도시인 말뫼는 지난 2003년 자국 조선 산업을 상징하던 대형 크레인을 현대중공업에 단돈 1달러에 넘기며 ‘말뫼의 눈물’로 잘 알려진 도시다. 주력 산업이던 조선업의 몰락과 함께 수만 명이 일자리를 잃어 한때 ‘죽음의 도시’라는 오명까지 썼으나 스타트업 활성화를 통한 업종 전환으로 도시재생과 일자리 창출에 모두 성공한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SK E&S는 군산의 풍부한 역사 유산 인프라와 기조성된 상권을 바탕으로 관광 활성화 및 지역 일자리 창출을 통해 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계획이다. 과거 산업도시였던 군산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관광의 중심지로 탈바꿈시키며 ‘한국의 말뫼’로 재탄생 시키는 데 일조하겠다는 의지다.

SK E&S는 여기에 SK그룹 관계사들과의 협업도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룹의 대표 공익 법인인 행복나래를 비롯해 다양한 관계사들이 보유한 사업 역량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더욱 키워나간다는 계획이다.

SK E&S 김기영 소셜밸류 본부장은 “당사가 전국에서 지역 기반의 에너지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만큼 지역과 동반 성장하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나갈 의무가 있다”며 “군산을 시작으로, 각 지역의 사회문제에 주목해 지역 맞춤형 혁신 프로젝트들을 다각도로 발굴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배 기자 기사 더보기

pjb@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