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AC, 사이버보안 국제공동연구 협력회의 개최
작성 : 2019년 03월 17일(일) 23:32
게시 : 2019년 03월 17일(일) 23:32
가+가-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전경.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원장 김석철, 이하 KINAC)은 18~21일 4일간 국제핵안보교육훈련센터(INSA)에서 ‘사이버보안 국제공동연구 협력회의’를 개최한다.

KINAC은 사이버보안에 관한 국제원자력기구(IAEA) 주관 국제공동연구에 참여해 ‘원자력시설 사이버보안 사건분석 능력 향상’ 과제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이 연구과제는 IAEA가 기획해 미국, 캐나다, 독일, 브라질 등 13개국이 참여하고 있는 연구로, 2017년부터 3년간 사이버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방법을 개발하고 있다.

이번 협력회의는 IAEA 공동연구의 마지막 해인 3년차를 앞두고 국가․기관별로 진행현황을 상호 공유하고 전체 일정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우리나라에서 주관해 진행한다. 13개국 원자력 사이버보안 전문가 5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며 KINAC과 한국원자력연구원(KAERI)이 공동개최한다.

KINAC 관계자는 “사이버사건 탐지·대응을 위한 운전원 지원 기술의 개발 현황과 계획을 중점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며, 참가기관들이 수행한 연구를 기반으로 사이버 공격 모사와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며 “올해 말까지 공동연구를 완료하고 실제 규제에 적용 가능성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기사 더보기

jh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