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용 연료전지도 REC고정가격계약제 검토"
산업부, 발전용 연료전지 업계 간담회…발전 방향 및 육성전략 검토
작성 : 2019년 03월 06일(수) 06:02
게시 : 2019년 03월 06일(수) 08:13
가+가-

발전용 연료전지 간담회에서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왼쪽 두번째)등 정부와 산업계 관계자들이 논의를 하고 있다

정부가 발전용 연료전지 시장 육성을 위해 재생에너지 기반 그린 수소를 활용할 경우, 중장기적으로 현재 태양광에 적용 중인 REC(신재생 공급인증서) 장기 고정가격계약제도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5일 서울 한국생산성본부에서 ‘발전용 연료전지 발전 방향 및 육성전략’ 마련을 위해 ‘발전용 연료전지 업계 간담회’를 가졌다.

행사에서 산업부는 기존 설치된 연료전지 종류별 운전상황과 발전효율 등 기술 현황을 확인·공유하고 국제선도 산업으로 성장 가능성을 검토했다. 산업부와 포스코에너지, 두산퓨얼셀, SK건설 등 연료전지 제조업계, 한수원, 남동발전, 한국지역난방공사 등 발전공기업, 노을그린에너지와 인천연료전지 등 특수목적법인(SPC)까지 20여명이 참석한다.

간담회는 올해 연료전지 보급 진행 상황과 보급 목표 달성 가능성 및 업계 동향·애로사항을 중점 청취했다. 산업부는 발전용 연료전지를 2022년 1GW에서 2040년 8GW까지 확대해 현시점 대비 설치비용을 35%까지 낮추고, 발전단가를 50% 인하할 방침이다.

특히 주요 부품 국산화와 협력 중소기업 육성전략 및 공장 건설 등 투자계획과 해외 수출 가능성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산업부는 향후 발전용 연료전지 연구개발(R&D) 추진 방향을 설명하고, 연료전지 초기시장 육성·기술개발 지원 방안에 대해 업계 의견을 수렴했다.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르면 짧게는 연료전지 전용 LNG 요금제도를 신설하고, 당분간 연료전지 REC가중치를 유지해 투자 불확실성을 줄이기로 했다. 중장기적으로 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기반의 ‘그린 수소’를 활용할 시 REC를 우대키로 했다. 현재 태양광에만 적용 중인 장기 고정가격계약제도 도입을 검토 중이다. 장기 고정가격계약제도는 20년간 고정 가격으로 REC를 구매해주는 제도다.

발전용 연료전지 업계는 세계 최고 기술 수준과 시장점유율 확보를 위해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며, 아직 초기인 연료전지 시장 성장을 위해 정부 지원이 적극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연료전지는 수소차와 함께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핵심축으로 향후 정부 지원을 신설·강화하고 기술개발 사업을 확대하겠다”며 “중소·중견기업과 연구기관, 대학과 협력해 기술 완성도를 높이고, 연료전지 분야의 고급인력을 지속적으로 양성해 수소경제 이행 기반 및 산업생태계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최덕환 기자 기사 더보기

hwan0324@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