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철도 전기 분야 올해 1조1780억원 발주
중소업체 입찰기회 확대 위해 1사 1공구 적용
작성 : 2019년 02월 28일(목) 13:01
게시 : 2019년 03월 04일(월) 09:58
가+가-
철도공단이 올해 철도 전기 분야에 1조1780억원을 발주한다.
지난 2월 28일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국가기간교통망 확충을 위한 철도 전기 분야에 지난해보다 39.1% 증가된 약 1조1780억 원을 신규 발주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고 밝혔다.
공단은 올해 중부내륙선 충주∼이천 철도건설사업과 동해선 영덕∼삼척 철도건설사업의 전철화공사 등을 발주하고, 신규 설계 사업은 호남고속철도 2단계 목포∼고막원 구간과 동탄∼인덕원 복선전철사업 등을 발주할 예정이다. 특히 현재 비전철로 운행 중인 경전선 광양∼진주 구간의 전철화사업이 10월 발주될 예정으로, 2022년 전철화가 완료되면 이 구간에도 친환경 열차인 전기 전동차가 운행될 예정이다.
철도공단은 공사 발주 시 1사 1공구를 적용해 중·소 업체의 입찰참여 기회확대를 통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
박민주 철도공단 기술본부장은 “주요 철도사업별 공정에 맞춰 상반기에만 전기 분야 전체 발주금액의 64.4%인 약 7588억원을 발주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