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당진화력에서 ‘현장 이사회’ 개최
이사진 전원 참석...보고 받은 뒤 직접 설비 점검도
작성 : 2019년 02월 23일(토) 12:59
게시 : 2019년 02월 23일(토) 13:00
가+가-

한국동서발전 이사진이 당진화력본부 석탄취급설비의 안전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현장 이사회’를 통해 당진화력본부의 안전을 직접 점검했다.
동서발전은 지난 22일 충남 당진화력본부에서 이사진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 이사회를 개최하고 발전소 현장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개선사항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 현장 이사회에서는 당진화력본부 안전관리 계획과 정부 합동 안전대책 이행현황에 대한 보고가 이뤄졌고, 이어서 이사진 전원이 저탄장, 컨베이어벨트 등의 안전시설물을 직접 점검하며 안전경영 활동을 시행했다.
또한 협력회사 사무실을 방문해 현장 안전에 대한 어려움을 듣고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기도 했다.
문호 이사회 의장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당진화력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며 이사회도 앞으로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고려한 의사결정을 하겠다”고 말했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도 “안전점검과 현장과의 소통을 통한 정책반영을 위해 이사회의 현장 경영 참여 기회를 확대,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문화를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