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리기업 설비투자 활성화 계기 마련
자본재 공제조합, LS엠트론과 신용구매지원 사업 추진
작성 : 2019년 02월 22일(금) 17:54
게시 : 2019년 02월 22일(금) 17:56
가+가-

자본재공제조합 봉전 상무이사, LS엠트론 윤성욱 상무이사(우측부터)가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본재공제조합(이사장 손동연)과 LS엠트론(대표이사 김연수)은 21일 LS엠트론 LS타워 대회의실에서 ‘뿌리기업 설비구축 신용구매지원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뿌리기업 설비구축을 위한 신용보증 상품의 공동홍보, 상품관리 등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뿌리기업 설비구축 신용구매지원사업’은 뿌리기업의 고정밀화·첨단화 설비 구축 지원을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자본재공제조합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시범사업을 위탁받아 오는 3월 1일부터 운용한다.
시범사업은 3월 1일부터 3개월 동안 사출성형기, 선반, 머시닝센터 등 환가성이 높은 범용기계 품목 위주로 기업 당 최대 25억원의 보증한도 내에서 운용되며, 보증발급 총액 350억원 초과 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자본재공제조합은 뿌리기업과 설비 제조기업 간 신용거래 활성화를 위해 신규도입설비담보부 지급보증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향후 사업규모 및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LS엠트론 윤성욱 상무(CFO)는 “뿌리기업과의 상생 협력을 위해 해당 상품을 적극 이용할 예정”이라며 “양사가 협력해 상품의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사업은 뿌리기업들이 공제조합의 지급보증을 통해 시중 리스‧렌탈 금리보다 저렴하게 설비 제조기업과 신용 거래를 할 수 있게 돼 설비투자 활성화가 기대된다.
신규도입설비 담보부 지급보증은 초기설비 구입자금이 부담되거나, 자체 신용만으로 첨단 설비 구입이 어려운 뿌리기업이 설비 제조기업과 신용거래 계약을 체결한 뒤 신용거래 계약 원금 등을 매월 균등 상환하는 상품으로, 리스금융에 비해 비용절감 효과가 크다.

자본재공제조합은 조합원사를 대상으로 신규 보증상품을 시범사업 형태로 판매할 예정이며, 조합에 가입돼 있지 않은 뿌리기업과 설비 제조기업은 신규 가입을 통해 상품 이용이 가능하다.

윤정일 기자 기사 더보기

yunji@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