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승보 엔씨소프트 전무 “모바일 플랫폼의 한계 넘겠다”
AI센터 자체 개발 및 협업 통해 음성조작 가능…앞으로 출시될 게임에도 적용할 예정
작성 : 2019년 02월 22일(금) 16:18
게시 : 2019년 02월 22일(금) 18:03
가+가-

(왼쪽부터) 강정수 사업실장, 이지구 부센터장, 이성구 리니지 유닛장, 심승보 전무, 김효수 개발실장, 임종현 개발 테크니컬디렉터(TD)가 ‘리니지M 미디어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모바일 플랫폼의 한계를 넘어 이용자의 요구에 맞게 진화하겠습니다.”

심승보 엔씨소프트 전무는 ‘리니지M’의 올해 개발 비전과 업데이트 계획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심 전무는 “모바일이 가진 시간적 제약을 어떻게 하면 유저들의 일상 생활 속에 자연스럽게 녹일 수 있을까 고민해왔다”며 “그동안 자동사냥이나 사용자환경(UI) 및 사용자경험(UX) 고도화 등으로 최대한 변화의 노력을 해왔으나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더 이상 게임의 접속률과 지속성을 방해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어떤 방식이든 어떤 상황이든 자유롭게 게임을 할 수 있도록 ‘무접속 플레이’를 만들고 최종적으로는 눈과 손을 넘어 이제는 목소리로 하는 ‘보이스 커맨드’라는 해답을 찾았다”고 덧붙였다.

보이스 커맨드는 음성으로 캐릭터를 조종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그동안 엔씨소프트의 인공지능(AI) 담당 부서가 연구·개발(R&D)을 해왔다. 연내 첫 도입 이후에는 모든 게임에 적용한다는 목표다.

심 전무는 “보이스 커맨드는 향후 회사의 방향성으로 결정된 사항이고 엔씨소프트 AI센터가 세밀한 부분까지 개발중”이라며 “처음에는 간단한 명령에서 시작됐다가 지금은 전반적으로 스펙을 키우고 있어 추후 거의 모든 플레이를 음성만으로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심 전무는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공개와 관련된 질문에 “삼성과는 신규 폰 뿐만 아니라 UX, 플랫폼 등 전방위적인 협업을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이성구 엔씨소프트 리니지 유닛장은 “자만심이 아니라 실제 완벽한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은 ‘리니지M’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리니지M’처럼 엔씨소프트만의 장점을 계승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