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公, 마곡 스마트에너지시티 포럼 개최
시민을 위한 스마트에너지시티 혜택 제공 방안 논의
작성 : 2019년 02월 21일(목) 06:59
게시 : 2019년 02월 21일(목) 07:00
가+가-

박진섭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이 마곡 스마트에너지시티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서울에너지공사와 강서구는 20일 서울 강서구청 지하상황실에서 ‘태양의 도시 서울, 그 중심에 선 마곡’을 주제로 마곡 스마트에너지시티 포럼을 개최했다.

해당 포럼은 작년 3월 마곡에 스마트에너지시티 모델을 조성하기 위해 창립됐다. 국내외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시민참여 기반 스마트에너지 정책 발굴을 위해 노력했다. 행사에는 강서구 협치회의, 강서양천 환경운동연합, LG전자, 마곡 주민·단체, 학계 관계자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했다.

포럼은 민·관 협력 대표 모델로 실제 마곡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을 위해 시민에게 다양한 혜택을 주는 방안을 논의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포럼은 강서구 지역주민 의견을 반영하는 강서구 협치 회의가 함께했다.

발제는 ▲시민을 위한 스마트시티 조성 방안(이노성 강서양천환경운동연합 환경정책위원장) ▲실내 미세먼지 저감 연계 스마트에너지 시범사업(박준래 LG전자 부장) ▲부산에코델타시티 스마트에너지 서비스 구축계획(조해진 한국수자원공사 차장)▲ 마곡지구 스마트시티 전환 추진계획(홍원택 강서구 정보통신과 팀장) 등이 있었다.

토론은 선상규 서울환경운동엽합 의장(좌장)과 정호성 강서구 협치회의 의장, 유미호 기독교 환경교육센터장, 정택중 한국에너지융합협회 대표, 박철규 SH공사 부장 등이 패널로 나섰다.

박진섭 공사 사장은 축사를 통해 “스마트에너지시티는 더이상 기업이나 정부, 전문가들의 논의 대상이 아니다. 실제 혜택을 받는 시민들의 참여를 통해 그 계획이 구체화 되어야 한다”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제시된 시민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일상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스마트에너지 서비스들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덕환 기자 기사 더보기

hwan0324@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