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19년 재개발․재건축 추진위원회 운영자금 융자 지원
3월 8일까지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추진위원회 대상 2019 운영자금 융자 신청 접수
추진위원회 소요경비의 80% 이내, 구역당 최대 5억 원 범위 내
작성 : 2019년 02월 19일(화) 11:44
게시 : 2019년 02월 19일(화) 11:48
가+가-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추진위원회를 대상으로 운영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시는 주택 재개발·재건축사업의 투명성 및 공공성 제고와 추진위원회의 운영자금조달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운영자금 운용·위탁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부산시 도시·주거환경정비기금을 활용한 예산 6억 원을 확보하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운영자금 대여(융자) 사업’은 재개발·재건축 추진위원회의 운영자금, 설계비 등 용역비를 도시정비기금으로 융자하며, 추진위원회 소요경비의 80% 이내, 구역당 최대 5억 원 범위 내이다.
융자대상은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재개발․재건축 사업을 시행하는 추진위원회이며, 신규 지정구역을 우선으로 하고, 융자신청이 편중될 경우 지역별 적절한 분배 등의 순으로 선정할 계획이다. 이율은 신용대출 연 3.5%이며, 융자기간은 5년으로 만기 일시상환 조건이다.  
공고일인 2월 13일 현재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직권해제 대상구역, 추진위원회 존립에 관한 소송이 진행 중인 구역, 정비구역 미지정 구역 등은 융자 신청이 제한되고, 융자대상은 부산시 융자 심사위원회에서 심사하여 선정하고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융자금 대출을 시행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재개발·재건축 추진위원회 운영자금에 대한 융자로 정비사업 추진위원회의 초기 사업비용 확보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음성적 민간자금 차입으로 발생할 수 있는 불공정 계약과 사업 전반에 걸친 정비업체, 시공회사 등의 영향력 행사를 차단함으로써 건전한 정비사업 토대 마련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