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연구원, 에너지기술평가원과 연구 성과 상호협력
작성 : 2019년 02월 14일(목) 15:17
게시 : 2019년 02월 14일(목) 15:18
가+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임춘택 원장과 새만금실증단지 방기성 추진단장을 비롯한 기술 전문가들이 지난 13일 전력연구원 고창전력시험센터를 방문, ESS 실증단지를 둘러보고 있다.

한전 전력연구원(원장 김숙철)은 지난 13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임춘택 원장, 새만금실증단지 방기성 추진단장 등 기술 전문가들에게 고창전력시험센터의 전력설비 실증시험 성과를 소개하고 향후 R&D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는 한전의 첨단실증설비를 방문, 검증하고 에너지기술평가원이 추진하는 새만금 재생에너지 국가실증단지 및 클러스터 구축에 대해 상호 협력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신재생 발전의 핵심기술 중 하나인 송전급 ESS 기술에 대해 한전 전력연구원이 수행한 국가 실증과제 성과를 점검하고 국내 최대 수준의 28MW급 시험설비 구축 사례를 통해 향후 실증사업 기획 방향을 모색했다.
전력연구원 고창전력시험센터는 30만평 규모의 부지에 국내 유일의 765kV급 송전시험설비를 시작으로 태양광, ESS 등 최대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시험설비를 보유한 국내 최고 수준의 송배전 전력설비 실증시험 기관이다.
전력연구원은 2016년 고창전력시험센터에서 신재생에너지의 전력계통 연계운전을 위해 ESS 다기능 운영 모의시스템을 개발했다. 신재생 연계시 한전 계통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기존 개별 운영시스템의 단점을 보완했으며, ESS 시스템의 전 기능을 통합해 수십 ms(밀리초) 이내에 충‧방전을 제어하고 수분내에 출력 변동을 제어해 시스템 상태를 감시하는 신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ESS 운영시스템 개발을 위해 구축된 28MW급 ESS 실증시험장은 국내에서 제작되는 6개사의 ESS를 모두 설치해 실계통을 모의할 수 있는 실증 시험설비와 운영시스템으로 구성돼 있다. 개발된 시스템은 한전의 서안성, 신용인 변전소에 설치, 운영 중이다. 또 2.5GW 규모의 서남해 행상풍력단지와 연계, 운영할 계획이다.
임춘택 원장은 신재생 발전의 핵심기술 중 하나인 대용량 ESS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정부 지원을 통해 한전 전력연구원이 축적한 ESS 실증연구 성과를 높이 평가했다. 또 이러한 연구 성과가 전력 계통에 연계하는 신재생 발전분야 산업 전반에 걸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이에 대해 김숙철 원장은 “한전은 전력설비 고도화와 고효율 신재생 발전설비의 연계기술 개발을 통해 안정적 전력 공급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며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 계획을 한전의 전력 기술이 완벽히 뒷받침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창봉 기자 기사 더보기

ccb1970@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