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김병철♥윤세아, 유력 증거 포착 "내가 뽀뽀했어 오빠?"…깔끔한 나이 차
작성 : 2019년 02월 03일(일) 01:41
게시 : 2019년 02월 03일(일) 01:41
가+가-

김병철 윤세아 하트시그널 증거 (사진: JTBC)

드라마 밖에서 하트시그널을 주고 받은 배우 김병철과 윤세아가 심상치 않다.

2일 방송된 JTBC 'SKY캐슬 비하인드: 감수하시겠습니까?'에서는 김병철과 윤세아의 묘한 관계가 수사 선상에 올랐다.

이날 공개된 메이킹 영상에서 윤세아는 시종일관 김병철에게 "오빠 나 말 놔도 돼?", "오빠 잘생겼다고 소문났어", "나랑 사진 찍을래?" 등의 말을 걸며 호감 표시를 햇다.

뿐만 아니라 순간 포착으로 김병철과 윤세아가 볼키스를 나누는 듯한 장면이 카메라에 잡혀 패널들을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윤세아가 "내가 뽀뽀했어 오빠?"라고 물어봤지만 김병철은 푸근한 미소만을 머금은 채 대답을 아꼈다.

지켜보던 조재윤은 "김병철이 순간순간 설레하는 모습을 봤다"며 "제가 '세아 어떠냐'라고 물으니 웃으며 '나야 좋지'라고 답했다"라고 새로운 제보를 해 웃음을 안겼다.

지난 1일 종영한 'SKY캐슬'에서 부부로 활약한 김병철과 윤세아는 실제로는 둘 다 결혼도 하지 않은 미혼 상태다. 김병철은 1974년생으로 올해 나이 46살이며, 윤세아는 1978년생으로 42살이다.

깔끔한 네 살 차이라는 사실에 누리꾼들은 두 사람의 현실 결혼을 부추기며 더욱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다.
권진호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