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청파동 피자집 엘깜비오, "이해하겠는데요?"…지적에도 자기 합리화多
작성 : 2019년 01월 10일(목) 02:05
게시 : 2019년 01월 10일(목) 02:05
가+가-

(사진: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전기신문=임혜령 기자] 청파동 피자집 엘깜비오 주인 황 씨에게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선 청파동 피자집의 취약한 운영상황이 나타나 주변의 충격을 자아냈다.

이날 심각한 수준의 고객응대와 요리에 기함을 토한 출연진들. 황 씨는 맛평가단이 차마 먹을 수 없을 정도의 요리를 내놓거나 무례한 발언으로 황당함을 안겼다.

그뿐만 아니었다. 황 씨는 현 상황을 직시하고 취약점을 보완하려는 의지가 부족해보인 것.

황 씨는 역지사지의 심정으로 임하라는 백종원의 말에도 "바쁜데 혼자서 하려니 그랬다. 바꿔 생각해도 이해할 수 있겠다"라고 자신을 두둔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의 모습들은 지켜보던 이들의 혀를 내두를 정도. 이에 일각에선 "하차시켜라. 저런 곳 찾아갈 생각 전혀 없다"라며 비난을 퍼붓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모 사이트엔 해당 가게가 현재 운영되고 있지 않단 소문으로 의문을 낳고 있다.
임혜령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