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4일 ‘한전공대 설립 기본협약’ 체결
지자체·정부 부처 참여…한전의 부지선정 결과 ‘수용’
작성 : 2018년 12월 25일(화) 18:43
게시 : 2018년 12월 27일(목) 08:47
가+가-

정부 부처와 지자체, 한전 등으로 구성된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범정부 지원위원회’는 이달 5일 첫 회의를 갖고 한전공대 설립추진계획, 입지선정위원회 구성 및 추진절차 등을 협의했다.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범정부 지원위원회’가 한전과 지자체 등이 참여한 가운데 내년 1월 4일 ‘한전공대 설립 관련 기본협약’을 체결하는 등 한전공대 설립 작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이에 앞서 광주시는 지난 24일 한전공대 후보 부지 제안서를 제출한 4개 자치구와 함께 한전공대 추천부지 선정을 위한 토론회를 진행했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등에 따르면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범정부 지원위원회 차원에서 한전공대의 성공적 설립에 대해 관련 정부 부처와 지자체, 한전의 상호 협력과 적극적인 노력을 다짐하는 기본협약이 다음달 4일 체결된다.
한전공대 유치를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광주시와 전남도는 이 자리에서 한전의 입지선정 결과를 적극적으로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다시 한 번 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열리는 ‘한전공대 설립 관련 기본협약’ 체결식에는 범정부 지원위원장을 맡은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 위원장과 광주시장·광주시의회 의장, 전남지사·전남도의회 의장, 한전 사장, 정부 부처 관계자 등이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기본협약에는 한전공대의 성공적 설립에 대해 정부 부처와 지자체, 한전의 상호 협력과 적극적인 노력 의지를 표방하는 내용이 담긴다.
한전은 2022년 개교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하고, 정부와 지자체는 이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특히 초미의 관심사인 한전공대 부지선정과 관련해 한전의 최적 입지 선정에 대한 절차와 결과를 해당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수용하겠다는 뜻을 재차 강조할 계획이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한전공대 발전을 위한 인프라 조성 등도 최대한 지원하겠다는 의지도 밝힐 예정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이날 협약은 지자체가 한전의 부지 선정절차를 존중해 한전공대가 차질없이 설립되도록 뜻을 모으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학과 연구소, 산업단지를 한곳에 조성하는 한전공대는 대학원 중심의 ‘작지만 강한 대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9월 발표된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중간용역보고서에 따르면 부지 면적은 최소 120만㎡이며, 정원은 1000여명이다.
개교 목표는 오는 2022년 3월이며, 한전은 내년 1월에 최종 부지를 선정할 방침이다. 또 당초 이달 공개 예정이었던 한전공대 설립과 관련된 최종 용역보고서는 내년 1월 말께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최창봉 기자 기사 더보기

ccb1970@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