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건설공사 계약액 46조7천억원…작년보다 1.6% 하락
작성 : 2018년 12월 24일(월) 15:42
게시 : 2018년 12월 26일(수) 10:12
가+가-
지난 3분기 건설공사 계약액이 46조7000억원으로 작년 동기에 비해 1.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국토부가 24일 밝혔다.
공공과 민간공사 모두 계약액이 줄어든 가운데 토목공사 계약액은 증가했지만 건축공사는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3분기 계약액은 공공은 7조6000억원으로 작년 동기에 비해 7.2% 감소했고 민간은 39조1000억원으로 0.4% 줄었다.
공종별 건축은 최근 착공면적이 줄어들어 36조700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7.9% 감소했으나 토목은 산업설비 증가세에 힘입어 10조원으로 작년에 비해 31.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 규모별로는 중소기업의 증가세가 높았다.
상위 1∼50위 기업은 18조1000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7.9% 감소했고 51∼100위 기업은 3조원으로 6.4% 줄었다. 그러나 1천위 이하 기업의 계약액은 18조2000억원으로 14.9% 증가했다.
3분기 지역별 건설공사 계약액은 현장 소재지별로 수도권이 작년 동기 대비 14% 감소한 21조8000억원, 비수도권은 12.8% 증가한 24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본사 소재지별로는 수도권이 작년보다 15% 줄어든 25조2000억원, 비수도권은 20.8% 늘어난 21조4000억원이다.
건설공사 계약 통계에 관한 자료는 국토교통통계누리(stat.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양진영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