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사물인터넷 저전력통신 '국제표준' 제정
국제표준 선점으로 신규시장 창출 교두보 마련
작성 : 2018년 12월 20일(목) 10:41
게시 : 2018년 12월 20일(목) 10:41
가+가-

김형준 ETRI 표준연구본부장(가운데)이 ITU-T SG20 회의에 참석해 관련 표준논의를 하고 있는 모습

국내 연구진이 사물인터넷 기술과 관련된 국제표준을 만들고 특허도 창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난 달 국제표준화단체인 IETF가 태국 방콕에서 주관한 회의에서 저전력 사물인터넷 통신 프로토콜 기술인 ‘NFC 기반 IPv6 통신’ 표준 권고안이 내년 1월 초 공식 국제표준이 된다고 20일 밝혔다.

이 기술은 ETRI 표준연구본부가 세계 최초로 보유하고 있는 독자기술로, 지난 2016년 ETSI가 주최한 상호 운용성 시험 행사에서도 높은 점수로 항목을 통과해 기술력을 입증 받은 바 있다.

또 연구진은 지난 9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ITU ‘사물인터넷 자율구성 네트워킹 프레임워크 기술’ 국제표준 개발을 완료했다. 2016년 ITU-T SG20에서도 ‘사물인터넷 저전력 네트워킹 프레임워크 기술’을 국제표준으로 채택시킨 바 있다.

이를 포함하면 사물인터넷 저전력 통신기술과 관련, 연구진은 총 3건의 국제표준을 일궈낸 것.

ETRI는 향후 국내·외 독자원천기술에 대한 권리행사가 보다 쉬워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TRI는 “국제 공적 표준화기구 ‘ITU’ 및 사실 표준화 기구 ‘IETF’에서 ‘저전력 사물인터넷 통신기술’ 관련 국제표준 3건을 개발 완료함으로써 국내·외 관련 사물인터넷 서비스 시장 창출의 교두보를 마련하는 성과를 달성했다”며 “독자 기술 개발과 표준특허 확보를 통해 사물인터넷 분야의 혁신을 주도하고 미래시장 선점으로 이어질 수 있는 값진 성과”라고 말했다.
김승교 기자 기사 더보기

kimsk@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