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RI, 메가와트급 ESS 공인시험설비 개발 성공
정부 추진 'RE3020' 정책 효과적 대응 발판
작성 : 2018년 12월 10일(월) 14:40
게시 : 2018년 12월 11일(화) 08:09
가+가-

MW급 대용량 ESS 시험설비.

한국전기연구원(KERI)이 세계적 수준의 대용량 신재생에너지 공인시험평가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

KERI 고전압시험실 김대원 박사팀은 최근 MW급 대용량 에너지저장장치(ESS) 및 전력변환장치 시험평가시스템을 국책과제를 통해 개발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시스템은 국가 신재생에너지 산업 생태계 조성을 통해 정부가 추진하는 ‘RE3020’ 에너지대전환 정책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설비는 국내외 시험규격에 적합한 공인시험을 실시할 수 있도록 신재생에너지 전원모의장치, 그리드시뮬레이터, 수동 부하장치, 통합측정시스템 및 종합운영시스템으로 구성돼 있다.

세계적 트렌드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시험평가시스템의 핵심장비인 그리드시뮬레이터의 신규 개발에 심혈을 기울여 설계단계부터 LVRT(Low Voltage Ride Through) 등 계통연계(Grid code) 성능시험에 중점을 뒀다. 또 가혹한 시험환경에 시험장비가 그대로 노출되는 문제점을 고려해 외부 환경에도 강인하고 안정적 운전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연구원은 그동안 국내 신재생에너지 시험인증 업무가 가정용 소용량 기기에서 중요시되는 전자기파 적합성(EMC) 및 안전성 평가 등 기본 성능시험에 주로 치우쳐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이번 메가와트급 공인시험설비 개발 성공은 계통연계 성능시험이 중요한 중대용량 기기의 시험인증에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연구원 관계자는 “메가와트급 대용량 시험설비의 부재로 인해 제대로 된 공인시험을 수행하는 데 많은 어려움을 겪던 제조 및 수출업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KERI는 앞으로도 세계적인 시험인증 트렌드에 맞는 시험을 국내규격에 도입함으로써 제품의 국제경쟁력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김승교 기자 기사 더보기

kimsk@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