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다큐 마이웨이' 임주리, 야간업소 근무하며 생활 "뒤늦은 히트곡으로 빛 봐"
작성 : 2018년 12월 07일(금) 00:52
게시 : 2018년 12월 07일(금) 00:52
가+가-

마이웨이 임주리 (사진: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인생다큐 마이웨이' 가수 임주리가 데뷔 계기를 밝혔다.

6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임주리가 집안의 도움이 되려 가수가 됐던 지난날을 전해 시선을 모았다.

이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임주리는 "내가 잘하는 게 노래뿐이었다"라며 "노래 대회 상금으로 생계를 책임졌다"라고 밝혔다.

임주리는 야간업소에서 근무 중 드라마 주제곡으로 처음 얼굴을 알렸지만 오랜 무명 생활을 벗어날 수 없었다.

하지만 임주리는 "빛을 보지 못했던 '립스틱 짙게 바르고'가 뒤늦게 히트했다"라며 당시를 인생의 분기점이라고 소개했다.

'인생다큐 마이웨이' 임주리의 고된 삶이 알려지면서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강민아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