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줌, 청년 일하기 좋은 ‘서울형 강소기업’ 으로 꼽혀
경쟁률 6:1을 뚫고 2018 서울형 강소기업에 선정…기업탐방으로 강소기업 프로그램 시작
작성 : 2018년 12월 05일(수) 14:12
게시 : 2018년 12월 05일(수) 14:13
가+가-

2018 서울형 강소기업 프로그램으로 진행한 대학생 기념탐방 사진

IT 기반 태양광 전문기업 해줌(대표 권오현)이 청년들이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꼽혔다.

해줌은 5일 서울시가 발표한 ‘2018 서울형 강소기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서울시 강소기업은 청년 실업 문제 해결과 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강소기업을 선정해 지원하는 제도다. 선정 기준은 ▲기업 역량 ▲청년 일자리 창출 ▲성 평등·일 생활 균형 ▲조직 문화 개선 가능성 등이다.

해줌 측은 “기업의 성장 잠재력은 물론, 양성평등 제도, 노사 상생 및 성과공유 제도 등 총 11개의 평가 항목에서 좋은 점수를 받아 강소기업을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해줌은 서울형 강소기업 프로그램 일환으로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기업탐방을 진행했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학생들은 권오현 해줌 대표에게 직접 회사의 사업영역, 비전에 대해 묻고 인사담당자와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해줌 인사담당자는 “2018 서울형 강소기업에 선정된 것은 해줌이 추구하고 있는 핵심가치가 회사 안에 잘 녹아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선정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더 힘쓰며 누구나 일하고 싶어 하는 회사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올해로 창립 6주년을 맞이한 해줌은 2012년 국내 최초의 햇빛지도 서비스를 시작으로 국내 태양광 IT 기술을 선도해왔다. 2016년에는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아 포스코기술투자로부터 5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2017년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선정 ICT 유망기업으로 선정돼 해외 진출 경쟁력을 확보했다.
김예지 기자 기사 더보기

kimy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