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임대단지 카셰어링 서비스(행복카)에 전기차량 도입
수도권 23개 단지에 르노삼성의 전기차량 트위지 총 45대 순차 배치
시간당 3천원의 저렴한 요금으로 장보기 등 가능해 입주민 교통비 부담 완화
작성 : 2018년 11월 29일(목) 00:18
게시 : 2018년 11월 29일(목) 00:20
가+가-

지난달 27일 경기도 남양주 미리내 4-2단지에서 개최된 전기차량 카셰어링 론칭행사에 참석한 박상우 LH 사장(왼쪽)이 입주민에게 행복카 무료쿠폰을 전달하고 있다.

LH는 지난달 28일 공유경제 활성화 및 임대단지 입주민의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시행 중인 카셰어링 플랫폼서비스(LH 행복카)에 전기차량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LH 행복카는 11월 현재 전국 125개 임대단지에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배치차량은 총 181대, 이용회원수는 2만8000 여명에 달하는 LH의 대표적인 임대주택 입주민 대상 주거생활서비스이다. 이번에 도입되는 전기차량은 르노삼성의 트위지 45대로, 수도권 23개 임대단지에 각 2대 정도가 배치된다.
트위지는 전기차량용 별도의 급속·완속 충전기 없이도 일반 가정용 220V 콘센트에서 충전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완전 충전 후 최대 주행거리는 80km로 입주민이 장보기 등 근거리를 이동할 경우 간편하게 이용가능하다. 입주민 이용 시 시간당 3000원의 이용료가 부과되고 주행요금 및 충전요금은 부담할 필요가 없어, 교통비 절감을 통한 입주민 가계부담 완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LH, 르노삼성, 래디우스랩(행복카 운영사업자)은 11월 27일 경기도 남양주 미리내 4-2단지에서 카셰어링 서비스(행복카) 전기차량 도입을 기념하기 위한 전기차량 카셰어링 론칭행사를 개최했다.
임대단지 내 친환경 전기차 도입을 축하하기 위해 김한정 의원, 박상우 LH 사장, 말로셰 RCI(르노캐피탈) 대표, 박정호 르노삼성 이사, 최석용 래디우스랩 대표 등 4사 대표와 관계자 등이 참석했으며, 카셰어링을 이용하는 입주민에게 쿠폰을 증정하고, 시승행사도 진행했다.
LH 관계자는 “이용요금이 저렴하고 단거리 이동에 적합한 전기차량 도입으로 카셰어링 서비스가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관계기관과 긴밀한 지원체계를 구축해 입주민들이 전기차량을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