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동해안고속도로․동해중부선 복선전철화, 예타면제 자체 건의사업으로 선정
광역건의 후보사업으로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선정... 경북 북부권 발전도 모색
남북교류협력 대비... 동해안 시대 본격 개막 추진 의지
작성 : 2018년 11월 11일(일) 19:58
게시 : 2018년 11월 11일(일) 20:03
가+가-

경북도청 전경- 뉴시스제공

경북도는 “영일만 횡단구간을 포함한 ‘동해안고속도로(포항~영덕~울진~삼척)사업’, ‘동해중부선 복선전철화(포항~동해) 사업’ 2건을 예타면제 후보사업으로 건의한다”고 11일 밝혔다.
아울러 ‘중부권 동서횡단 철도사업(서산~울진)’도 예타면제 광역 건의 후보사업으로 선정하고 균형발전위원회에 건의하기로 했다.
지난 10월 24일 정부는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 지원방안’을 발표하면서 시도별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가균형발전위에서는 시도별로 ‘자체사업 2건’과 ‘광역사업 1건’을 예타면제 후보사업으로 선정해 11월 12일까지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
경북도는 많은 고심 끝에 향후 남북교류협력 시대를 대비하고, 동해안 시대를 조기에 개막하는 차원에서 동해안고속도로 사업과 동해 중부선 복선전철화 사업을 선정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한-러지방협력 포럼에서 “경북은 동해선철도가 이어지면 철길을 통해 북방교역의 핵심적 역할을 하게 돼, 경북이 환동해권 물류 중심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밝혀, 경북도는 동해안고속도로, 동해중부선 복선전철화 2개 사업의 예타면제사업 최종선정에 매우 높은 기대를 하고 있다.
또한 도는 광역 건의사업인 중부권 동서횡단 철도는 신도청권역, 동해안 관광을 연계해 경북 북부권의 발전을 견인하고, 그 동안 소외되어온 경북 SOC를 확충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각 시도에서 제출한 사업들은 올 12월까지 관계부처에서 합동TF를 구성해 예타면제 사업을 일부 선정하고 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해 신속히 추진해 나갈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