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 모르고 떨어지는 REC…정부 대책 마련에 고심
작성 : 2018년 11월 05일(월) 16:32
게시 : 2018년 11월 06일(화) 10:01
가+가-

최근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거래 가격이 급격히 하락하면서 정부가 해결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만 해도 1REC 당 10만원 선에 머물렀던 REC 가격은 지난 1일 6만원대로 추락했다.

정부는 폭락하는 현물시장 REC 가격을 두고 해결책을 마련하는데 고심하고 있지만 뾰족한 방법이 없는 상황이다.

증가한 RPS 의무량이 새롭게 주어지는 내년 3월 전까지 2018년도 의무량(5%)은 정체돼 있는데다 현물시장에서 소규모 사업자들은 REC 수요보다 공급이 많은 상황을 견뎌야 하기 때문이다.

내년 2월까지 의무 발전사업자들은 직접 발전량을 채우거나 계약된 발전량만으로도 대부분의 의무량을 채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21개 의무사가 이미 할당된 재생에너지 발전 의무량을 현물시장에서 구매 없이 자체 설비·계약으로 대부분 채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현물 시장에서 REC 공급 대비 수요가 부족한 상황에 닥친 것이다.

이 때문에 지난 달 말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실시한 고정가격계약제 입찰 시장은 여느 때보다 경쟁이 치열하다. 한국에너지공단 RPS실 관계자는 “올해 들어 현물시장에서 REC 가격이 계속해서 떨어지다 보니 안정적으로 20년 동안 REC와 SMP를 더한 가격으로 신재생에너지 전력을 팔겠다는 사업자들이 늘었다”며 “평상시보다 문의가 많이 오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신재생에너지 사업자들은 자꾸만 떨어지는 REC 현물시장 가격에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발전사업자는 “언젠간 REC 가격이 반등할 것이란 믿음으로 판매를 유보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하지만 발급된 REC에도 3년이란 유통기한이 있어 불안한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소규모 발전 사업자는 “당장 대출 이자를 갚기 위해 REC 판매를 해야 하는데 날이 갈수록 가격이 바닥을 찍어 걱정이 많다”며 “생계형 소규모 사업자들은 REC 현물가 폭락으로 인해 큰 위협에 처하는 상황에서 정부가 시급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정부는 계속되는 현물시장 REC 가격 하락에 대책을 고심 중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21개 공급의무사들은 자체 계약과 설비 발전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의무공급량을 안정적으로 채워가고 있다”며 “공급의무자들의 의무 이행량을 늘리는 방식으로 현물시장 가격을 조정하려 하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예지 기자 기사 더보기

kimyj@electimes.com

신재생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SAVE The Earth) JNK히터, 국내 최초 ‘온사이트’ 수소충전소 개발}…

    [전기신문 정세영 기자] 제이앤케이히터(대표 김방희)는 정부의 수소경제 로드맵에 따라 수소추출기 국산화, 수…

    #신재생
  2. 2
    애플부터 SK까지…RE100이 뜬다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기후위기가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다. 환경문제 위기감에 소비자들은 기업에게 ‘더는 …

    #신재생
  3. 3
    “PPA 계약자, 망 이용료 따로 지불해야”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기업 전력구매계약(PPA; Power Purchase Agreement) 활성화를 …

    #신재생
  4. 4
    중소 태양광 업계 “RPS 제도로는 대규모 사업자만 생존 가능하다”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중소규모 태양광 발전사업자와 시공업체들이 정부의 RPS 제도를 규탄했다. 전국태양…

    #신재생
  5. 5
    신재생에너지 천국 제주를 가다_“신재생E 초과발전 불가피…계절・시간별 요금제 …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제주도는 CFI(Carbon-Free Island)를 꿈꾸고 있다. 정책목표로 20…

    #신재생
  6. 6
    태양광 KS 인증기관 추가 지정한다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태양광 설비의 KS 인증을 위한 위탁 시험기관이 늘어난다. 그동안 시험인증기관이 부…

    #신재생
  7. 7
    제주 탐라해상풍력을 가다_“바람 좋을 때 발전기 멈춰야”…출력제한에 골머리 앓는 제주, 해…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제주는 언제나처럼 바람이 좋았다. 서울에서와는 달리 차 안에서도 차창을 흔드는 바람…

    #신재생
  8. 8
    “발전공기업도 기업PPA 참여 가능해…사회적 합의는 필요”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PPA법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사업자에 한해 직접 전력구매계약을 허용하는 법안이다. …

    #신재생
  9. 9
    충남 태안 폐염전에 국내 최대 태양광 발전단지 세운다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충남도가 태안군 안면읍 소재 폐염전·폐목장 부지를 활용해 국내 최대 규모의 태양…

    #신재생
  10. 10
    (SAVE The Earth) 윌링스, 국내 태양광 인버터 ‘대표주자’…군산 2공장 가동해…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윌링스(대표 안강순)는 국내 태양광 인버터를 대표하는 기업으로 정평이 났다. 지난 …

    #신재생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