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 모르고 떨어지는 REC…정부 대책 마련에 고심
작성 : 2018년 11월 05일(월) 16:32
게시 : 2018년 11월 06일(화) 10:01
가+가-

최근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거래 가격이 급격히 하락하면서 정부가 해결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만 해도 1REC 당 10만원 선에 머물렀던 REC 가격은 지난 1일 6만원대로 추락했다.

정부는 폭락하는 현물시장 REC 가격을 두고 해결책을 마련하는데 고심하고 있지만 뾰족한 방법이 없는 상황이다.

증가한 RPS 의무량이 새롭게 주어지는 내년 3월 전까지 2018년도 의무량(5%)은 정체돼 있는데다 현물시장에서 소규모 사업자들은 REC 수요보다 공급이 많은 상황을 견뎌야 하기 때문이다.

내년 2월까지 의무 발전사업자들은 직접 발전량을 채우거나 계약된 발전량만으로도 대부분의 의무량을 채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21개 의무사가 이미 할당된 재생에너지 발전 의무량을 현물시장에서 구매 없이 자체 설비·계약으로 대부분 채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현물 시장에서 REC 공급 대비 수요가 부족한 상황에 닥친 것이다.

이 때문에 지난 달 말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실시한 고정가격계약제 입찰 시장은 여느 때보다 경쟁이 치열하다. 한국에너지공단 RPS실 관계자는 “올해 들어 현물시장에서 REC 가격이 계속해서 떨어지다 보니 안정적으로 20년 동안 REC와 SMP를 더한 가격으로 신재생에너지 전력을 팔겠다는 사업자들이 늘었다”며 “평상시보다 문의가 많이 오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신재생에너지 사업자들은 자꾸만 떨어지는 REC 현물시장 가격에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발전사업자는 “언젠간 REC 가격이 반등할 것이란 믿음으로 판매를 유보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하지만 발급된 REC에도 3년이란 유통기한이 있어 불안한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소규모 발전 사업자는 “당장 대출 이자를 갚기 위해 REC 판매를 해야 하는데 날이 갈수록 가격이 바닥을 찍어 걱정이 많다”며 “생계형 소규모 사업자들은 REC 현물가 폭락으로 인해 큰 위협에 처하는 상황에서 정부가 시급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정부는 계속되는 현물시장 REC 가격 하락에 대책을 고심 중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21개 공급의무사들은 자체 계약과 설비 발전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의무공급량을 안정적으로 채워가고 있다”며 “공급의무자들의 의무 이행량을 늘리는 방식으로 현물시장 가격을 조정하려 하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예지 기자 기사 더보기

kimy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