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XPO 2018) 김종갑 한전 사장 “국회 주도로 전기요금체계 개편 협의해 달라”
“한전 수익 늘지 않더라도 전기 소비왜곡‧과소비 바로잡아야”
작성 : 2018년 11월 01일(목) 16:02
게시 : 2018년 11월 01일(목) 16:49
가+가-

김종갑 한전 사장이 지난달 31일 '빅스포 2018‘이 열린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기자들을 만나 "국회에서 용도별로 국민들의 공감대가 형성되는 요금체계를 협의했으면 좋갔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사진>이 가정용 누진제와 산업용 경부하(심야 할인) 요금 등 전기요금 체계 개편에 대해 “국회에서 용도별로 국민들의 공감대가 형성되는 요금체계를 협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이어 “한전 수익이 늘어나지 않더라도 지금의 소비왜곡은 고치는 게 맞다”며 “공급과 수요 측면을 모두 고려한 요금체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요금체계 개편이 요금 인상을 통해 한전의 재정 적자를 해결하려는 취지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김 사장은 지난달 31일 ‘빅스포 2018’이 열린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기자들을 만나 “국회에 에너지특위가 구성됐고, 내년도 국정과제에 전기요금체계의 전반 로드맵을 만든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기요금 개편 방향에 대해 “공급뿐만 아니라 수요 측면도 보고 요금체계를 짰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그는 “전기를 너무 많이 쓰는 문제도 고려해야 한다”며 “지금만큼 산업용 전기를 많이 쓰는 것은 지나치다는 생각이 든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한전의 실적 악화와 관련 “올해 한전과 발전사들이 불요불급한 지출을 줄이는 비상경영을 통해 대략 2조5000억원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수출과 비용 절감을 통해 경영실적을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어 재생에너지 확대가 한전 재무구조에 부담이 되지 않느냐는 지적에 대해 “재생에너지 원가는 세계 어떤 나라의 연구결과에서도 점차 낮아지고 있다”며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재생에너지는 사회‧환경비용 측면에서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사우디 원전사업에 대해 “당초보다 일정이 조금 늦어지기는 했는데 사우디가 내년 말까지는 우선협상 대상자를 한 개 업체로 줄이는 작업을 진행중”이라며 “사우디 내 ‘현지화’ 정도가 1차적 판단 사안인 만큼 한국이 사우디와 열심히 오래가는 파트너가 되기 위해 노력한다는 점을 보여주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창봉 기자 기사 더보기

ccb1970@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