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단가 47% 떨어져 석탄에 근접.. 경제성 충분
1MW 초과 대규모 태양광 발전은 석탄발전과 단가차이 불과 '5원'
태양광과 재생에너지 발전단가 점차 떨어져 경제성 '상승'
작성 : 2018년 10월 29일(월) 07:37
게시 : 2018년 10월 29일(월) 09:26
가+가-
한국전력공사가 태양광 발전사업자로부터 전력 구매 시 지급하는 구매단가가 최근 5년간 큰 폭으로 하락했다고 밝혀 태양광 발전의 경제성이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최인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구갑)이 전력거래소와 한전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소규모 태양광발전 구매단가는 kWh당 2013년 326원에서 2017년 112원으로 66% 감소했다. 1MW 이상의 대규모 태양광 설비에서 생산된 전력의 구매 단가 역시 같은 기간 158원에서 84원으로 4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재생에너지원의 발전 단가도 줄어들었다. 풍력발전은 163원(2013)에서 91원(2017)으로 44% 감소하고, 수력발전은 168원(2013)에서 94원(2017)으로 44% 감소했다. LNG발전도 161원(2013)에서 112원(2017)으로 31% 감소했다.

반면 원자력발전 구매단가는 kWh당 39원(2013)에서 61원(2017)으로 55% 증가했고, 석탄 발전은 60원(2013)에서 79원(2017)으로 32%로 증가했다.

그 결과 1MW 초과 대규모 태양광 발전의 경우 석탄발전과 단가차이가 2013년 98원에서 2017년 5원으로 급격히 줄어들었다. 원자력발전의 경우에도 2013년 119원에서 2017년 23원으로 81%감소했다.

태양광 발전단가의 하락은 해외 사례에서 더 선명하게 드러난다. 국제재생에너지기구(IRENA)에 의하면 태양광 발전단가는 1kWh당 2010년 0.36달러에서 2017년 0.1달러(110원)로 감소했다. 한국은 이에 반해 비싼 땅값, 주민과의 갈등, 계통 연계 등에 따른 비용으로 발전단가가 비교적 더디게 하락하고 있다.

최인호 의원은 “최근 5년간 태양광발전 구매단가 하락 추세와 해외사례를 종합해볼 때 조만간 태양광발전이 석탄·원자력발전보다 경제성이 좋아질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김예지 기자 기사 더보기

kimy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