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위방폐물 관리정책 재검토준비단 관련 “부산시 뭐하냐” 질타 쏟아져
도시안전위원회 소속 부산시 의원 컨닝페이퍼 운운하며 전문성 부족 시인
작성 : 2018년 10월 29일(월) 00:16
게시 : 2018년 10월 29일(월) 23:42
가+가-

26일 부산시의회 대회의실에서는 (사)인본사회연구소 도시안전시민센터와 부산시의회 도시안전위원회 주최로 ‘고리1호기 폐로와 사용후 핵연료 처리방안’ 토론회가 열렸다. 맨 왼쪽이 에너지정의행동 이헌석 대표

‘고준위방폐물 관리정책 재검토준비단’ 관련 부산시의 무관심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26일 부산시의회 대회의실에서는 (사)인본사회연구소 도시안전시민센터와 부산시의회 도시안전위원회 주최로 ‘고리1호기 폐로와 사용후 핵연료 처리방안’ 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토론회에는 김유창 동의대 교수, 김해창 경성대 교수, 이헌석 에너지정의행동 대표, 배용준 부산시의원, 이장희 부산시 원자력안전과 팀장 등이 토론자로 나왔다.
이헌석 대표의 ‘고준위방폐물관리정책 재검토 준비단 쟁점 및 해외 사례’, 김해창 교수의 ‘사용후 핵연료 처리와 사회적 비용’ 관련 발제가 있었다.
토론회에 참가한 배용준 부산시의원은 커닝페이퍼 운운하며 일부 방청객들로부터 준비가 부족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이후 방청객 질의시간에 에너지정의행동 부산지역상임활동가 정수희씨는 원전 반경 30km 이내에 대부분의 부산시가 속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와 관련 고준위방폐물 관리정책 재검토준비단 참관은커녕, 의견서 한 장 내지 않았다는 사실을 질타했다.
정수희 활동가는 “부산시는 권한이 없고 소외당하고 있다고 불만만 제기하는 반면에 고창군에는 원전이 없어 권한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거의 매번 참관했다“고 말했다. 토론회를 마친 후 정수희 활동가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부산시의 기본입장은 정부의 방침이 정해진 후 정하겠다고 했지만 부산시의 70%이상이 원자력발전소 반경 30km이내인데 고준위방폐물 관리정책 재검토준비단에 의견을 내지 않은 것은 문제“라고 말했다. 또 토론에 참가한 배용준의원에 대해서도 “부산시 도시안전위원회 위원으로 원전관련 토론에 참가하기에는 소양이 부족하고 수준이 낮은 것 같다”고 말했다.
안일규 정치칼럼니스트는 "부산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과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그 중 하나가 원전 정책인데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있는데다 전문성도 부족하고 대안이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한 시민은 “원전은 민감한 주제임에도 불구하고 지역 특성상 서로 아는 사이라서 그런지 토론이 뜨겁지 않고 화기애애한 분위기인 것이 아쉬웠다”고 말했다.
한편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고준위방폐물 재검토준비단은 광역시의 업무가 아니라 고창군과 같은 기초지자체의 업무라며 부산시의 입장이 이해된다는 의견이 제기되기도 했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