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가포신항터널(384m)’무사고 굴착 완료
견실한 시공과 안전관리로 무사고 797일 달성
작성 : 2018년 10월 25일(목) 07:55
게시 : 2018년 10월 26일(금) 18:36
가+가-
창원시는 24일 항만물동량의 원활한 수송기반 구축과 교통여건 개선을 위해 건설 중인 ‘마산항 진입도로 건설공사’에 주요 공정인 터널(길이 384m, 폭 18m) 상·하행선굴착을 완료하여 내년 개통일정에 차질없이 추진 중이다고 밝혔다.
‘마산항 진입도로 건설공사’는 전액 국비 사업으로 해양수산부와 수탁협약을 체결하여 창원시가 시행하고 있다. 지난 2012년 가포신항~마창대교 2.91km 구간의 1단계 공사가 완료되었으며, 월영동 해안도로에서 가포신항으로 연결되는 ‘가포신항터널’이 포함된 구간의 2단계 공사가 진행 중이다.
가포신항터널은 위치가 율구미마을과 근접한 난공사 구간이지만, 소음과 진동에 대해 저감 대책을 수립 후 발파 작업을 시행하여 주민들에게 큰 불편함 없이 무사고 굴착을 완료하였다.
현재는 시점부 사면절취 및 갱문 설치를 위해 가포순환로 대체도로를 개통하여 차량과 보행자를 안전하게 우회시키고 있다.
내년 터널 개통이 완료되면 월영동 방면에서 가포 IC(국도5호선)까지 기존 가포고개를 넘어 10분가량 소요되던 접근시간이 2~3분으로 줄어들게 되어 도심지 교통 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창원시 최인주 해양수산국장은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공사 관계자들 덕분에 월영동~가포동을 잇는 가포신항터널이 안전하게 굴착 완료됐다”며 “2019년에 터널을 개통하여 항만 경쟁력 향상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와 도심지 교통 환경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