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량계 입찰 ‘개별경쟁’ 굳혀지나…신규업체 늘어나 ‘승자독식’ 원해
작성 : 2018년 10월 18일(목) 00:25
게시 : 2018년 10월 19일(금) 09:45
가+가-
올해 전력량계 입찰은 조합체제가 무너지면서 개별경쟁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한전은 24일 주택용인 Ea(Advanced-E) 타입 140만대(추정가격 750억원)와 G타입 상가·기업용인 G타입은 44만대(추정가격 318억원)를 포함해 총 184만대(1068억원)어치의 전력량계 구매를 위한 연간단가 사업자 선정에 나선다.

입찰을 불과 일주일 앞둔 현재 일각에선 G타입과 Ea타입 모두 개별경쟁 방식으로 진행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G타입의 경우 지난해 이미 조합체제가 깨진 바 있어 올해에도 상황은 지속될 것이란 분석이다.

Ea타입은 지금까지 조합체제가 유지돼 왔다. 제1·2전력량계사업협동조합이 한전 입찰에 참여해 낙찰을 받은 다음 조합사별로 물량을 차등 배분해왔다.

하지만 올해는 지난해보다 2배가량 많은 43개사가 응찰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조합체제가 흔들리고 있다.

특히 기존 업체들 사이에서 개별경쟁 방식이 더 유리할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조합 내 신규업체와 기존업체간 물량 배정방식에 있어 의견차이가 있는 것도 개별경쟁 방식에 무게가 쏠리는 이유다.

익명을 요구한 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자금조달능력을 갖춘 몇몇 업체는 조합체제가 아닌 개별경쟁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들 업체 중에는 더 많은 물량할당을 원하고 있어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신규업체가 늘어나면 기존 업체들은 이전보다 더 적은 물량을 할당받을 것이 확실시되기 때문에 조합체제를 달가워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적은 물량보다는 승자독식에 따른 많은 물량 확보를 선호한다는 얘기다.

하지만 개별경쟁은 낙찰 실패라는 위험부담이 뒤따른다. 더구나 과열경쟁에 따른 낙찰가 하락도 피할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풍부한 자금력과 사업규모를 갖춘 기업일수록 개별경쟁에 나설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G타입 입찰은 신규업체들이 늘면서 조합체제가 무너진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업계 또 다른 관계자는 “한 업체라도 개별경쟁을 원하는 분위기라면 자사 역시 그 방식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며 “하지만 조합체제를 통한 입찰참가를 원하는 기업들이 많아 마지막까지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석희 기자 기사 더보기

xixi@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