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기본설계 착수
경부선 선로용량 확대·청주국제공항 활성화 기대
작성 : 2018년 10월 11일(목) 12:56
게시 : 2018년 10월 11일(목) 15:59
가+가-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사업 계획도.

천안~청주공항을 잇는 복선전철의 궤도기본설계가 착수된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사업의 추진을 위해 궤도분야 기본설계 용역을 10일 입찰 공고하고, 11월부터 설계 작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은 2005년 개통한 수원~천안 2복선전철화 사업에 이어 수송수요가 집중돼 있는 경부선축 선로용량 확대를 위해 천안에서 서창까지 32.2km 구간을 2복선전철화하는 사업이다. 완공 시점은 2022년으로, 총사업비 8216억원이 투입된다.

이 노선이 개통되면 서울~청주공항 이동시간이 기존 1시간 50분에서 약 30분 단축된 1시간 20분으로 줄어들어, 수도권에서 충청권, 중부내륙권까지 접근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공단은 이번 사업에서 충북선 서창에서 청주공항역까지 노반, 궤도, 신호시스템 등 시설개량을 함께 추진한다.

또 청주역과 오근장역 사이에 북청주역을 신설하고, 현재 청주국제공항에서 약 600m 떨어진 청주공항역 접근성 개선을 위해 3.6km 구간의 선로도 이설할 예정이다.

박민주 공단 기술본부장은 “설계가 완료되고 2022년까지 본 사업으로 인해 약 830명의 고용유발효과가 기대된다”며 “안전한 철도건설의 바탕은 설계로부터 시작되는 만큼 고품질의 설계 성과물 확보를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국 기자 기사 더보기

kimg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