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EFI 사용중단, 이대로 괜찮나(3·끝)국감 앞두고 업계 단체행동…전환점 맞나
전력기기·중전기조합, 4일 한전에 공문 제출
국감서 쟁점될 지 관심 집중
작성 : 2018년 10월 04일(목) 17:07
게시 : 2018년 10월 10일(수) 08:54
가+가-
에폭시절연고장구간차단기(EFI) 사용중단 방침에 반발하는 제조기업들이 단체 행동을 시작했다.

4일 EFI 업체들을 대표하는 전력기기조합과 중전기조합 등 두 조합은 업체 피해에 대한 조사결과와 기준 재검토를 요청하는 내용을 담은 공문을 한국전력에 제출했다.

지난달 중순 한전이 분산전원 접속개소의 EFI를 컷아웃스위치(COS)로 대체하겠다고 통보한 이후 나온 첫 번째 공동대응이다. 앞으로 사태 수습에 전환점이 될지 이목이 쏠린다.

양대 조합이 공문 제출을 계기로 공동 대응에 나선 만큼 이제 공은 한전으로 넘어가게 됐다.

특히 국정감사를 앞둔 미묘한 시점이라 EFI가 한전 국감의 주요 이슈로 부상할 수 있다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한전으로선 다소 부담스러운 상황인 셈이다.

실제로 본지가 확인한 결과 여당 의원 중 일부는 EFI 사용중단과 관련해 관련 질의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여당 한 관계자는 기자와 통화에서 “EFI 이슈를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라며 “국감에서 공식적으로 관련 내용을 질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양 조합이 한전에 건넨 공문에는 지침 변경 이후 자체적으로 시행한 피해조사 결과를 토대로 한전의 일방적인 조치를 규탄하는 내용이 담겼다.

조합에 따르면 피해업체는 각각 8개(전력기기조합)·15개(중전기조합) 등 총 23개로, 피해금액은 약 102억원에 달한다.

한전의 지침 변경 이후 지속적으로 피해업체들의 의견을 수렴해온 양 조합은 공문을 통해 변경 기준 재검토와 피해 원상복구를 촉구했다.

또 한전이 EFI 발주확대를 공언하며 공청회 등을 통해 수차례에 걸쳐 개발을 독려한 품목이라는 점도 언급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업체들은 한전의 방침에 따라 거액의 투자비를 감수하고 개발에 참여했고, 신규인력까지 채용했기 때문에 갑작스러운 설치기준 변경은 공기업의 역할에 배치되는 무책임한 조치라는 논리다.

양 조합 측은 "현재 공문 전달 이후의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 중"이라며 "업계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경로를 통해 대응에 나서겠다"고 전했다.
김광국 기자 기사 더보기

kimg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