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천군 남부발전과 '합천청정에너지 융·복합발전단지 조성' MOU
신재생에너지 메카 조성을 위한 큰 걸음 내딛어
330만㎡(100만평) 규모에 총 사업비 1조 5천억원 투입
합천군, 경상남도, 한국남부발전(주) MOU체결
작성 : 2018년 10월 02일(화) 22:18
게시 : 2018년 10월 04일(목) 09:52
가+가-

합천군은 2일 서울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남도투자유치설명회에서 경남도와 함께 한국남부발전(주)과 ‘합천청정에너지 융·복합발전단지 조성’ 투자 합의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경남 합천군(군수 문준희)은 2일 “서울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남도투자유치설명회에서 경상남도와 함께 한국남부발전(주)과 ‘합천청정에너지 융·복합발전단지 조성’ 투자 합의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합천군이 추진하는 발전단지는 합천군 쌍백면·삼가면 일원 330만㎡(약 100만평) 규모에 총 사업비 1조 5000억원을 투입해 천연가스 500 MW, 태양광 200MW, 수소연료전지 80MW 등 총 800MW급 청정에너지를 생산해내는 대규모 사업이다.
발전소가 건립되면 연인원 100만 명 일자리가 생기고, 상주인원 200여 명이 일할 수 있는 공기업이 생겨나 관련 협력업체가 들어와서 1000여 명의 인구증가를 기대하고 있다.
합천군은 미래 성장 핵심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청정에너지 발전단지 유치’를 민선7기 대표 공약사업으로 내걸고 군 존립에 사활을 걸고 노력을 해오고 있는 만큼, 이번 양해각서 체결이 향후 정부의 에너지 분야 ‘3020 이행계획’에 적극 부응해 산업통상자원부의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반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합천군은 합천청정에너지 발전단지 유치를 위해 ▲지역주민의 타 시‧군 발전소 견학 ▲범 군민 유치청원 서명운동 ▲주민들로부터 허심탄회한 의견 수렴 ▲주민들이 우려하고 있는 환경피해 사례 등에 대해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등 주민참여형 발전단지를 추진하고 있으며, 조만간 합천청정에너지 융·복합발전단지 유치 위원회를 위촉‧구성해 향후 발전단지 유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문준희 군수는 “합천군은 전국 지자체 중 소멸 위기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알려져 군민들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었는데, 이번 양해각서 체결이 위기에 놓인 합천을 구해내, 향후 경제발전과 인구증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하며 “이번 사업이 내년 산업통상자원부의 최종 확정을 받기 전까지 군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유치에 동참하자”고 당부했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